얼마전 집에서 약간의 논쟁이 있었는데 주제는 한국식 반찬을 어떻게 담아낼 것인가에 관한 것이였습니다.

    

오전에 어떤 맛집탐방가 블로그를 보니 제주도의 어떤 음식점 소개를 하고 있네요.

보기에는 좋은데, 설겆이를 하는 입장에서 볼 때 좀 그랬습니다. 반찬을 쭉 늘어놓는 것이

우리 전통문화도 아니고, 언제부터 이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프랑스 정찬을 흉내낸

한식 전문점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오래된 사진을 보면 우리 선조들은 큰 사발에 밥하나

국 하나가 다인 것 같았는데.  사또 잔치상에나 어울림직한 십여가지의 반찬을 1, 2명에게 제공하는 것은 낭비죠.

이게 일본이나 중국에서 들어온 선진 문화도 아닌 것 같고요.  한식전문점에서 깨알같은 접시에 담아서

뻔질나게 올리고 내리고 하는 것을 보면 짜증도 납니다.  정신이 없어요. 뭐랄까 교묘한 속물주의같기도 하고요.

한 독일 한식당에 가니 된장찌개 메뉴에만 다른 3종(!!!)이 있더군요. 경상도식, 전라도식, 경기식... 흐흐.. 그때의 기분이 듭니다.

차라리 우리집식, 할머니집식  이런 게 더 어울리죠. 뭔가 따라는 가야하고 내용이 없으니 우기는 모습이라고 보이죠.

   

저는 큰 접시에 밥이랑  작은 반찬을 한번에  담아서 한그릇에 먹자는 주의입니다.

그러니까 일종의 식판개념인데요, 아내는 그래도 음식은 음식답게 먹어야 한다고

반찬을 작은 종지에 담아냅니다. 김치 조금, 나물 , 멸치볶은 것, 그리고

장아찌류 한개. 보통 4개가 나옵니다. 그리고 각자 국그릇, 앞접시 1개(생선이라도

먹을라치면.) 간혹 쌈야채 접시 하나. 겨우 두사람 식사를 마치면 씻어야 할 그릇이

많이 나옵니다. 한번 세어 보께요. 밥그릇 2, 국 2그릇, 반찬 3개(평균), 기타 야채그 소쿠리

1개 정도. 그릇만 10개죠. 마치고 차 한잔하면 컵까지해서 12개입니죠. 게다가 뭔가 요리를

한다면 그 냄비 1개,  전기밥통 솥까지 해서 12-14개까지  물로 씻어 내야 합니다.  또 숟가락

젓가락도  안빠지죠. 수저 각 1벌이면 각각 씻어야 할 것은 6종이죠. 김치 자르는데 쓰는 칼과 도마.

(남자분들 설겆이 직접 한번 해보세요. 이게 얼마나 과잉된 형식인지 단박에 아실 수 있을 겁니다.

  

그렇다고 김치통이나 나물통 자체를 식탁에 올리는 것는 저도 반대입니다. 위생상으로도

그러하고 보기도 좋지 않습니다.  그렇게 먹어보니 무슨 노숙자 같았습니다.

냉장음식을 밖에 30분씩 내 놓는다는 것이 제일 문제죠. 젓가락 왔다갔다하는 것도 그렇고.

   

우리나라에서 물소비량이 어디에 많은지는 모르지만 확실한 것은 가정용 물소비가

어떤 나라보다 많을 겁니다. 한국인들이 빨래에 대한 강박관념은 아마 세계적일

겁니다. 그리고 아가씨들 매일 머리감는 일은 보기 드물지 않을까 합니다. (이건 잘

모르겠습니다. 보통 전세계적으로 아가씨들이 매일 머리를 감고 헹구는지..) 아가씨들 머리

감는 것에 충격을 받은 것은 영국 모 민박집에서 새벽에 여학생들이 머리감으려고

거의 20명이 줄을 쭉 서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흠...또 한국여자분들 유달리 오래감습니다.

이에 관해서는 독일 할매의 생생한 증언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식당에 반찬 줄줄이 내어오면 제가 안먹는 것은 돌려 보냅니다.

여기 어떤 집은 반찬 15가지 나오는 것을 자랑하는데.. 그것 다 씻으려면 물이 엄청들겁니다.

그래서 어떤 집은 재활용을 하죠. 보기에 멀청하게 보여도 자세히 보면 방금 담아낸 것이

아니라 냉장고에 보관된 것이라는 것을 금방알죠.    

 

제 식대로 큰 오목접시에 국을 제외한 것은 조금씩 담아먹으면 나중에 그 그릇만 씻으면

되기때문에 시간도 절약되고 물은 엄청 절약됩니다. 1품요리... 이게 제일 좋습니다. 

그릇을 치킨페이퍼로 싹 닥고 물로 한번만 씻으면 됩니다. 반찬 그릇이 10개쯤이면 정말 정신이 없습니다.

특히나 김치류는 고춧가루때문에 씻고 헹구기를 반복해야 합니다. 제가 실험을 해보니 제 방식(그릇하나)이

보통의 방식에 비해서 물 사용량을 1/5로 줄일 수 있었습니다. 한가지 문제라면 우리 음식

에를 들면 김치같은 것은 물기가 있어서 접시에 담으면 그 국물이 흘러나와 다른 것,

특히 밥과 섞이는 수가 있습니다. 향과 맛이 강한 우리네 음식은 이런 면에서 한 접시에

담기는 매우 불편합니다만, 그래도 잘만 조절하면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음식에 매우 관대한 중화권에서도 집에서 먹는 식사는 매우 단촐합니다.

거의 우동그릇 하나에 대부분 다 담아서 먹습니다.

    

MB가 물부족 국가이기때문에 4대강을 한다고 했는데, 그게 헛손질인게, 이렇게 소비형태를 개선하지 않고

생산량을 늘이는 것으로는 결코 해결책이 되지 못합니다. 사람이란 다 그래서 풍족하면 풍족한대로

써댑니다. 강제로 반찬을 줄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저는 지금보다 물값을 3배로 올리면

좋겠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양치칠때나 손 씻을 때 그냥 수도꼭지 틀어놓고 사용합니다.

그야말로 running water인 셈이죠. 물값이 3배 오르면 이렇게 할 수 있을까요 ? 이전에

말씀한대로 일정 이하 사용량에 대해서는 무료로 하고 그 이상은 지금 가격의 3배를 받아야 할 겁니다.

   

제가 꼭 하고싶은 문화적 개선

   

1. 우리집 식생활(특히 물에 관련)- 일인당 사용 그릇 2개 이하

 

2. 결혼관련 (나중에 우리 자식 결혼할 때, 우리 자식과 면식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절대

    청첩장 안보낼 겁니다. 축하를 해주려해도 아이를 알아야 할 것 아닙니까

    요즘 보면 정말 조금이라도 면식있는 "먼" 사람들이 제 자식 결혼한다고 청찹장 막 날리는데, 솔직히 부담스럽습니다.

   부조금때문이라기보다,  그 귀한 시간에 차려입고 가서 후딱 부조금주고 돌아올때면 . 이게 머하는 짖거리인지.. 생각이 듭니다.

    결혼전에 자기 자식들을 저에게 한번도 소개한 적도 없는 사람들이...원래 이런게 문화인지 모르지만 좀 그렇습니다.

    무슨 고지서같은 느낌도 들고요.  그런 결혼식에 가서 당사자 신랑신부가 누군지 알아보지도 못합니다.

    그 신랑신부 역시 제가 누군지도 모르고요.   내용은 완전히 사라지고 형식만 남은 그야말로 극악의  퇴행적 문화의 지꺼지죠...

 

    물론 제 세대까지는 순순히 가서 부조내고 오겠지만,   

   우리 자식세대부터는 제가 끊겠습니다.  return 바라지 않겠습니다.

    이 문화전사의 가열찬 투쟁에 여러 회원분들 격려 부탁드립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