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전중에 라디오로 조경태 인터뷰를 들어보니.
영남패권주의를 선거공학적 이유로 주장하더군요.

특정지역후보(호남후보)가 나오면 선거에 진다.
영남이 인구가 많기에 영남후보가 나와야 경쟁력이 있다.

이 논리는 한마디로 두가지 사실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선거공학적 측면의 영남후보론은 영남만이 대권에 도전해야 한다는 영남패권주의를 옹호하는 말이고요.
둘은 영남의 진보적 깨시들과 호남이 노무현 때처럼 밀어주는 비영남 후보가 있다면 영남후보가 아니더라도 승리 할 가능성이 있는데.
영남후보론은 영남의 진보적 깨시들은 영남후보가 아니면 이탈 할 가능성이 많다는 것을 내면에 깔고 있다는 겁니다.
즉 영남의 진보적 깨시들은 대권을 야권에서도 여권에서도 영남이 먹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는 모바일이나 국민경선에서 민통당에 참여는 하지만 진짜 선거에서는 민통당 지지자인지 아닌지 알 수가 없다는 거죠.

이번에 문재인이 반드시 후보가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문재인이 박근혜에게 처참하게 깨지게 만들어야,
노무현의 성공은 구조적인게 아니라 호남이 노무현에게 속아서 일어난 일시적 장난질의 결과라는 걸 보여줘야.

앞으로는 야권후보는 선거공학적으로도 비영남인도 될 수 있다는 걸 인정할 거란 겁니다.

노무현의 대선성공이 아이러니 하지만 지역패권강화에 이받지 한 좋지 못한 선례로 지금껏 야권에 분란만 일으킵니다.

문재인으로 그 허상을 처참하게 부셔야 비영남인도 대권을 잡을 수 있다는 걸 보여 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