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석의 몫'이라고 하기에는 이해가 안되서 피노키오님의 견해를 먼저 듣고 싶다. 만일, 내가 판단하는 것과 피노키오님의 견해가 일치한다면 그건 내 독해력 부족일 것이고 만일 내가 판단하는 것과 피노키오님의 견해가 '불일치'(요건 헌법소원에서 많이 쓰는 단어인데 이럴 때 쓰니까 무지 뽀다구 난다. 왜 법학자들이 난해한 한문을 포기하려 하지 않는지 이해가 된다. 기득권 보호와 '뽀다구'-하긴, 뽀다구도.... 지배 이데올로기에 해당하는 것이다만..)한다면 비로서 논점이 생길 것이다.


 


 

정리하자면,


 

나의 판단과 피노키오님의 견해가 합치 --> 내 독해력 문제이므로 '논점'은 없다.


 

나의 판단과 피노키오님의 견해가 불일치 --> 비로서 논점이 발생. 뭐, 그래봐야 '대동소이'에서 '소이'를 다투는 것이니 내가 포기할지도 모른다. '소이'를 다투는 것은 말꼬리 잡자고 덤비는 치졸한 짓이므로 폼생폼사하는 한그루 스타일이 아니다.


 


 

본문에 적을 글의 양이 적은 관계로 '서론을 길게 뽑았으니 아크로 제현들'은 '하드 디스크 갉아먹지 마셔~'라고 비난하지 마시길.....


 


 

피노키오님께 질문


 

개혁 : 개혁은 우파의 언어이다. 진보나 좌파는 개혁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다. 진보나 좌파는 개혁이라는 단어 대신 '혁명'이라는 단어를 쓴다. 따라서 '진보개혁'이라는 이상한 말이라는 피노키오님의 발언은 분명히 맞는 말인데 본문에서는 (아마, 내 독해력 문제겠지...라는 판단이다) 좀 이상하게 쓰신 것 같다.


 

한그루 의견




 

"개혁은 우파(또는 광의로 보수까지 포함하여)의 언어이다. 진보나 좌파는 개혁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다. 진보나 좌파는 개혁이라는 단어 대신 '혁명'이라는 단어를 쓴다."


 


 

피노키오님은 내 의견에 동의하시는가? <--- 사상검증 절대 아님, 검증도 절대 아님. 그냥 예전의 명문장이던 '네티즌이 진중권을 스토킹 하는 이유는 진중권의 글이 독해가 안되서 진중권에게 독해해달라고 징징대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는.... 문장에서 네티즌--> 한그루, 진중권--> 피노키오님...... 아참, 스토킹 --> 질문으로 해석하시면 된다.


 

만일, 동의하신다면 내 독해력 문제니 더 이상 논의할 것이 없지만 동의하지 않으시다면, 구체적으로 다시 설명해 주셨으면 한다. '개혁과 혁명'에 대하여 말이다.


 

아울러 피노키오님은 이덕하님이 '인류는 대부분 개혁을 통해서 진보했고, 아주 가끔 혁명을 통해서 진보했다'라고 말씀하셨다고 하셨는데 이 이덕하님의 의견은 나중에 '논점을 제기' 판단해 볼 예정이다.(관련 글을 링크 시켜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