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불님으로부터 허락을 받고 전문을 퍼왔습니다. 원문링크도 다니 한번 클릭하셔서 다른 분들과 나눈 대화도 읽어 보시기를 권합니다. (최근 제게 큰 화두로 다가오는 소통과 진리에 관한 좋은 글이라 소개를 합니다. )


원문: 초록불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려운 이유 "


마이클 셔머의 책 <왜 사람들은 이상한 것을 믿는가>12장 "토크 쇼에서 만난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들"을 읽어보면 사이비들이 어떻게 자신의 주장을 선전하는지에 대해서 잘 알 수 있다.

1994 년 도나휴 쇼에서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를 불러서 토론을 펼쳤다. 도나휴는 이들을 반유대주의자로 몰려고 했는데, 이것은 논점을 일탈한 행위였다. 팩트를 따지는 자리에서 인신공격으로 덤벼든 격이었다. 도나휴 측의 실수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증거로 제시된 사진이 잘못된 것이었고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는 즉시 그 문제를 짚고 나왔다. 도나휴는 뭘 잘못했는지 몰랐고 마이클 셔머는 그 사진이 잘못 제시되었다는 것을 인정했다. 그리고 부정론자는 진실로 잘못 알려져 있는 문제를 들고 나왔다. 유대인이 비누로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는 거짓말이라고 한 것이다.

유대인을 죽여서 그 지방으로 비누를 만들었다는 이야기는 후대에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 당대에 이미 널리 퍼져 있는 "괴담"이었다. 아유슈비츠에서 몇 년을 있었던 폴란드 레지스탕스의 자전적 소설에도 등장할 정도니까.

스 미스(홀로코스트 부정론자) : 이렇게 말해보죠. 독일인들에 대한 야비한 거짓말 같은 게 있으며, 사람들은 그걸 온당하다고 여깁니다. 예를 들어 독일인들이 유대인에게서 기름을 짜내 비누로 만들었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왜 거짓말이냐 하면...
셔머 : 아니에요. 그건 거짓말이 아니라 실수... - 위 책, 333쪽


이 순간 아우슈비츠 생존자가 흥분해 버린다. 이 흥분을 부정론자는 즉각 이용하기 시작한다.

스미스 : 왜 저들이 이 여성에게 그런 짓을 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왜 저들은 이 여성에게 독일인들이 유대인의 기름을 짜고 가죽을 벗겼다고 믿도록 가르쳐 왔는지...
버 그 (아우슈비츠 생존자) : 난 아우슈비츠에 일곱 달이나 있었어요. 소각로 가까이에서 살았고, 당신과 나 사이 정도의 거리였죠. 냄새가 났고... 아마 당신이 거기에 있었다면 다시는 구운 닭고기를 먹지 못했을 거예요. 왜냐하면 그 냄새는...


이 여성은 자신의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건 "비누"와는 관련이 없는 이야기였고 부정론자는 그 점을 놓치지 않는다.

스미스 : 문제를 찬찬히 살펴봅시다. 저 여성은 비누와 전등갓을 말했습니다. 그리고 교수(마이클 셔머) 말로는 당신이 오해했다는 것이고요.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것은 부정론자였는데 이제는 마치 마이클 셔머가 제기한 것처럼 바로 이용하고 있다. 도나휴가 사태를 수습하려고 끼어들었다.

도나휴 : 당신에게는 감정도 없습니까? ...당신이 저 여성에게 가하는 고통이 걱정도 안 됩니까?
스미스 : 물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왜 이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로 비난받는 독일인들은 무시하는 겁니까?


생존자는 거세게 부정론자를 비난하지만 부정론자는 계속 마이클 셔머를 방패로 사용한다. 마이클 셔머는 이 상황을 이렇게 설명한다.

대 부분의 생존자들은 50년 전에 자기들에게 일어난 일 이외에는 홀로코스트에 대해 아는 바가 거의 없다. 그들이 날짜를 잘못 대거나, 더 나쁘게는, 볼 수 없었던 상황에서 무엇을 보았다고 주장하면, 부정론자들은 능숙하게 그걸 걸고 넘어진다. 그런데 버그 부인이 시체를 태운 것을 본 경험을 사람 비누에 대한 증거로 삼게 되자, 부정론자들에게 아주 완벽한 판이 깔린 셈이 되었고, 스미스는 바로 그걸 이용했던 것이다. - 위 책, 335쪽

마이클 셔머는 자신들에게 불리해보인다고 해서 진실을 감추는 행위는 매우 좋지 않다고 말한다. 왜냐하면 상대방들은 그 사실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처럼 중요한 사안들에 침묵을 지키게 되면, 우리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도리어 우리에게 화살이 되어 날아올 것이다. - 위 책, 337쪽

마이클 셔머는 부정론자들의 주장을 입밖에 내지 못하게 막는 것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 그는 그 사례로 일본에서 일어난 일을 이야기한다.

1995 년에 문예춘추에서 발간하는 잡지에 홀로코스트 부정론자의 기사가 실렸다. 이 기사는 이스라엘 정부의 항의를 가져왔고 문예춘추 전체에 대해서 광고 보이콧의 압력이 들어왔다. 문예춘추는 잡지를 폐간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일은 진실에 대한 탄압이라는 형태의 선전에 이용된다.

내가 내 블로그를 유사역사학 선전장으로 이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그들"에게 자신의 블로그에서 주장하라고 말하는 이유도 이런데 있다. 마이클 셔머의 주장을 경청해보자.

누구나 무슨 주제로든 표현할 자유가 있다는 것에 대한 내 입장은 이렇다. 정부는 어떤 조건이 되었든 누구나 아무 때나 표현할 수 있는 자유를 결코 제한해서는 안 되지만, 사설 기관들은 나름의 규정 내에서 누구든 아무 때나 표현할 자유를 제한할 자유도 갖고 있다.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들에겐 마땅히 자기네 간행물과 책을 출판하고 다른 간행물(이를테면 대학 신문의 광고)을 통해 자기들 견해를 전달하려고 노력할 자유가 있다. 그러나 독자적인 신문사를 갖추고 있는 대학교에서는 부정론자들이 신문 독자들에게 접근하는 것을 제한할 자유도 가져야만 한다. - 위 책, 345쪽

마이클 셔머의 말 하나 더.

일 단 검열의 메커니즘이 확립되면, 형세가 역전되었을 경우 도리어 여러분에게 검열이 가해질 수도 있다. 잠시 이런 가정을 해 보자. 만일 다수가 진화를 반대하고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며, 창조론자들과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들이 힘을 가진 입장에 있다고 해보자. 만일 검열 메커니즘이 존재한다면, 이제 진화를 믿고 홀로코스트가 일어났었다고 믿는 여러분이 검열당할 처지가 될 것이다. 그러나 어떤 생각을 만들어내든 인간의 정신은 결코 억압되어서는 안 된다. - 위 책, 346쪽

사 람들은 흔히 적대시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편견을 갖는다. 제 정신이 아니거나 광적인 과격주의자라든가 하는 식으로. 마이클 셔머는 홀로코스트 부정론자들을 직접 만나 보았는데 그들이 대체로 호감이 가는 사람들이었다고 말한다. 나도 유사역사학 신봉자들을 실제로 만난 적이 있지만 이 사람들이 미치광이거나 넋나간 바보들인 경우는 없었다.

하지만 그거야 실제로 만났을 때나 그런 것이고 인터넷 상에서는 사람들이 훨씬 과격해진다. 때문에 자신에게 불리할 것 같은 이야기는 감추고 싶어지고, 상대를 더 강하게 압박하고 싶은 욕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럴수록 더 자신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나 자신도 그런 점에서 부족한 부분을 노출한 일이 많다.)

댓글로 논쟁을 벌이면 이런 약점에서 빠져나가기가 - 냉정을 유지하기가 더 쉽지 않다. 상대의 약점이 눈에 보이는 상황에서 하나하나 설명할 시간이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이 점은 도나휴 쇼에서 마이클 셔머가 처한 것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중요한 것은 진실을 알리는 것이지 상대를 굴복시키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는 상대가 어떤 약점을 파고 들어올 것인지 알고 그에 대해서 대비하는 것이 좋다. 자신에게 불리한 문제를 덮어버린다고 해서 그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