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검증 여부를 떠나 이상규, 김재연 그리고 임수경의 심각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얼마 전, 팽이님이 이상규 사건의 핵심을 거론하셨죠. 팽이님의 발언을 제 방식대로 고쳐 옮겨 적습니다.

 

"당연히 거론될 종북질문에 대해 우물쭈물하면서 그럴듯한 답변 하나 준비 못했다는 것은 사상 검증 여부의 문제를 떠나 능력이라는 척도에서의 의원 자질의 문제가 더 심각"


 


 

아래 흐강님의 김재연에 대한 관련 TV 시청 소감을 말씀하시면서 '소신은 있어 보인다'라고 하셨는데요...... 흐강님의 소감에 의하면 '소신만 있어 보인다는 것'입니다.

 

"소신은 있어 보인다"

"소신만 있어 보인다"


 

다른 의미인가요? 흐강님 표현은 그래도 '줏대가 있다'라는 좋은 의미고 제 표현은 한마디로 '꼴통 자질이 풍부하다'라는 것이 제 판단입니다만...



 

"대가리에 든 것 없이,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소신만 있는 것"


 

그걸 우리는 '꼴통'이라고 하지요. '극우꼴통', '수구꼴통', '좌익꼴통'


 

반면에 친일파들에게는 '꼴통'을 붙여 '친일파꼴통'이라고 부르지는 않는게 이들은 '시대를 잘 읽어 시대에 잘 영합했기 때문'니다. 또한, '변절자 꼴통'이라는 표현도 쓰지 않는게 변절자 역시 '시대를 잘 읽어 시대에 잘 영합했기 때문'이죠.


 

따라서 '꼴통'은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고집만 피우는 사람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김재연은 '꼴통'이라고 불러도 무방합니다. 그리고 이상규, 김재연 그리고 임수경의 심각한 공통점....


 

그들이 김일성주의자건 레닌주의자건 관심없는데 자신의 주변에서 일어난 잡음. 그 근본 해결책까지는 제시 못하더라도 사람들이 의문시하는 것을, 그 것도 당연히 예상되는 질문에 대하여 답변조차 하지 못하는 무능력함. 그들의 심각한 공통점은 바로 '그들이 김일성주의자라서가 아니라 굉장히 무능하다는 것'이죠.


아닌 말로, '꼴통종결자'라고나 할까................?


 

더 이상 꼴통들의 '꼴통짓'을 목격 당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 있네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