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너그러운 문화, 범죄 키우는 한국. 오원춘·김수철·김길태·조두순…



우리나라 법조계는 진짜 술에 너그럽죠. 외국은 술먹었어도 초범이여도 미성년자여도 거의

안봐주고 얼마 안된 뉴스인데 美여교사 술먹고 성폭행한 걸 70년에 처한거 다 아실꺼예요!

물론 미국에도 김&장같은 대형로펌있어요 판사도 개*판사 많아요 그래도 이렇게 정의구현



가능한건 국회위원, 즉, 입법권이 살아서 가능한 거예요. 즉, 국회위원들이 재벌 기타등등의

로비에 휘둘리지않고 애초에 엄청난 중형을 법조문화 시켜서 판사도 재량권이 없는 거예요!

그래서 미국은 아직 정의가 살아있는거예요. 반면 한국은 사실,, 술, 우발적, 실수?,, 이런거



다 유명 변호사 산사람들 봐주기위한 편법 수단인거죠. 애초에 형량도 약한데다,, 판사들의

재량권도 무시못하고 거기다 대형로펌이나 전관예우 또는 유명변호사들의 활약도 무시못함

그래서 살인도 술먹었다 하면 2~3년도 받아요 이런 약육강식의 나라가 세상에 어디있나요?



종교분야도 이 술만 취하면 뭐든 봐줘버려요 모 대형교회 성추행 의혹(?)있는 목사, 홍대에

새로 교회차렸는데 1만명 이상이 그리로 옮겨갈걸로 예상된다죠 문제는 술이죠 그러고보면

종교인들도 술만취했다하면 뭐든 봐주는군요. 에고 그놈의 술술술 술이 한국선 문제문제네!




참고로 술은 은혜라는 좋은 뜻도 있지만 진실 사실을 보지못하게 정신을 흐린다는뜻입니다.

http://news.nate.com/view/20120601n01526?mid=n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