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사상검증이 철학적인 측면에서 생각해 본다면 말이죠..... 님은 놀놀이님과의 논쟁에서 법의 해석을 놓고 보편성과 일반성을 같은 의미로 놓고 주장하셨는데 두가지는 서로 다릅니다.


 

보편성이란 모든 사람(분야)에서 통용되는 것이고 일반성이란 '하나의 점으로 회귀하는 것'입니다. 좀 어렵죠? 예전에 한 블로그에서 읽었는데 1+1 = 2의 등식에서 '='는 보편성이고 +는 일반성이라고 합니다. 도대체 이해가 안되 주인장에게 질문을 했는데 그만 사이트 링크를 해놓지 않아 질문한 사이트를 못찾는다는.....


 

보편성이란.... 하루 24시간.....을 예로 들면 되겠네요. 일반성은 모든 강이 바다로 흘러간다는 것....을 예로 들고요.....


 

자, 보세요. 이상규는 주사파가 확실시 되니 '그런 질문을 했다고 치고'.... 만일 국회의원이 특정 주제를 정하지 않고 토론에 나왔다면 방청객들은 자신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을 국회의원에게 질문했을겁니다. 그러나 수많은 질문들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우선 순위가 다르지만 관심있는 분야이거나 또는 막상 질문이 나왔을 때 가장 우선적인 궁금증으로 바뀔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차이가 있지요?


 

이상규는 주사파가 확실시 되기 때문에 질문이 하나, 그러니까 시민논객이 질문한 그 내용이 대다수의 방청객들에게 가장 궁금한 것이고 결국 하나의 곳으로 돌아가니 일반성이고 후자의 국회의원들은 방청객들의 공통관심사가 되었으니 보편성입니다.



 

놀놀이님이 주장한 것이 바로 이 것이고 그래서 사상검증이라는 것이며 저 역시 동의합니다. 참, 잘 기술한 것으로 놀놀이님의 내공이 엿보이네요. 단, 저는 1+1=2에서 =는 왜 보편성이고 +는 일반성인지....... 아직도 이해를 못하고 있으니 놀놀이님처럼 '명제화시켜서' 주장을 하지 못하는 것이고 단지 '사례'로만 이야기하는 것이죠.


 


 

지금 무지 바쁜데..... (아직 회사 ㅠ.ㅠ;;;) 토요일이나 일요일 쯤 뵙겠습니다. 즐거운 날들 보내세요. 혹시 알아요? 욜심히 일하다 보면 =와 +의 차이점을 깨달을지?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