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말많고 탈 많던 진보당 비례대표들이 뱃지를 달았네요
사퇴한다던 윤의원도 뱃지달고 한사람도 사퇴 안했습니다
아무렴 그자리가 어떤 자리인데요

가문의 영광인데요
조선시대로 치자면 참판급인데 대과급제하고 참판급까지 가려면 20년도 걸리는 판이고 그것도 극소수만 갈 수 있는 자리인데요

좌우간 저는 딴 사람은 관심없고 이쁜 김재연 의원이  무자비한 사퇴 압력을 이기고 버티기 신공으로 의원뱃지를 단 것을 축하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청년들 대변해 주세요
CAI3Z1PACAEC73E2CAUOSQXLCAQ8QDR5CAA5YA8GCAZG14BJCAIGT96GCAPJ3G8ZCAEGHBJNCANWG13XCAS4HRBRCAT98O2ICA583CAMCA3G6E2RCAUT4SHECA05MEUCCAWGBL1GCAJ8Q0QTCA4QIFTDCAYX3Q90.jpg CATVZBZUCAJ2AQQXCA72JJH0CAI83VWICADZO100CA5WKO65CAZHFUJFCAS0UXUDCAHDLA7ACA5U27GICAA5X0YECAYA71U4CA94UXPACAU81V3ECAX4JTB3CA7MXZM0CAUW3VQKCASUTSY0CAGLASGYCAYGUJ6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