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토의 시민논객 질문, 그리고 이상규의 회피 기동과 관련해서 근 10일째 논쟁을 벌이고 있음에도 지리한 공방만 오갈 뿐 진전이 없네요. 그래서 제가 논점이 되었던 부분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 보았습니다. 각자가 자기 의견을 각 항목에 대해 답하면 입장이 차이나는 지점을 찾을 수 있고,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토론해 나가면 조금 구체적이고 생산적인 토론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괄호안은 필자의 의견)

1. 국민(인간)은 타인을 위해하지 않는 한, 사상과 양심의 자유 등 모든 자유를 가지며, 누구든 어떤 사상을 가질 수 있는 권리가 있다. (Yes)
2. 하지만 신분이나 특정한 위치에 있는 자는 자유와 권리에 일정한 제약을 받을 수 있다. 가령 공무원의 정당 가입금지, 금감위 간부들의 관련업계 일정 기간 취업 금지 등. (Yes)
3. 정치인과 정당은 자기의 사상과 정책을 만인에게 공표하고 동조자를 규합하여 선거를 통해 정권을 잡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Yes)
4. 정치인과 정당은 대중들에게 자기의 사상과 정책을 명확하게 알리고, 대중들은 정치인과 정당에 대해 가능한 정확하고 많은 정보를  가지고 판단할 수 있도록 정치인과 정당에 대해 그들의 정체성, 사상(이념), 정책, 현안문제에 대한 입장 등을 물을 수 있다. (Yes)
5. 대중들이 정치인과 정당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갖고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대의 정치와 정당 정치를 원활히 하고 민주주의를 건강하게 만든다.(Yes)
6. 정치인(국회의원 등)은 대중들로부터 사상, 정책, 현안문제에 대한 질의를 받더라도 답변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는 있다. (Yes)
7. 하지만 정치인의 답변거부(유보) 권리를 인정하더라도 답변을 거부(유보)한 것에 대해 대중들은 비판할 수 있으며, 답변을 재차 촉구할 권리도 있다. (Yes)
8. 내면의 자기의 의도 등의 양심에 대해 제3자가 자의적으로 재단하여 비판하는 것은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Yes)
9. 개인이 어떤 사상을 가지더라도 그것 때문에 법적 처벌을 받으면 안되지만, 그 사상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Yes) 

위에 제가 열거한 항목에 대해 각자의 입장을 표해 주시고 실제 백토에서 벌어진 다음의 내용에 대해 입장 정리를 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1. 백토의 시민논객이 통진당 사태의 최대 당사자인 경기동부의 종북적 성향이 통진당 사태의 유발원인으로 보아 경기동부의 정체성에 의구심을 품고  이상규에게 북핵, 북인권, 3대세습에 대한 입장을 물은 것은 정당하다. (Yes)
2. 이상규는 답변하기 곤란하여 답변을 기피하거나 유보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해 법적 제재를 가할 수 없다. (Yes)
3. 이상규의 말돌리기에 대해 시민논객은 재차 명확한 입장을 말해 줄 것을 요구한 것은 정당하다. (Yes)
4. 이상규의 답변 거부(유보)에 대해 대중들은 그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것은 정당하다. (Yes)
5. 이상규가 만약 종북적(간단히 하기 위해 이렇게 표현) 입장에서 답변을 하더라도 국보법에 의해 법적 제재를 받았서는 안되지만, 형법 저촉사항이 있다면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 (Yes)
6. 시민논객의 질문의도는 본인이 밝힌 그대로 해석해야지, 제3자가 본인이 밝히지도 않은 의도를 자의적으로 갖다 붙여 (불순한)사상검증이라고 매도해서는 안된다. 설사 내심으로 시민논객이 불순한 의도의 사상검증을 하고자 했더라도 그것을 표현하지 않은 이상, 제3자가 임의적으로 추정하여 비판하는 것은 양심의 자유 침해다. (Y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