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님의 사상검증에 대한 설명이나 견해가 틀렸다는게 아닙니다.
사실 역사적으로 그렇게 진행되었던 일들이 수없이 많이 있었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사상검증이란 말의 역사적 뉘앙스' 라고 표현한 것입니다.

다만 피노키오님이  주장하는  과정에서 님께서 한가지를 잊어버린이 있는 것  같군요.
그 과정이 진행될 때 반드시 필요로 해서 넘어야할 지점이 있습니다. 바로 인민의 사상통제를 목적으로 하는 법이나  법적장치이죠.
역사적으로 마녀사냥몰이나 매카시즘적 행위를 목적으로 하는 그런 법이나 법적장치가 세계 도처에서 만들어졌었고,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국가보안법이 그에 해당된다고 봅니다. 

님의 말대로 진행될 때  반드시 필요한 사상통제법 - 우리사회의 국가보안법이, 이제는 폐지되어야 한다는 것을 대부분의 국민이 느끼고 있고 현실적으로 많이 사문화된 형편이어서, 사실 정부도 이제는 신중하게 법적용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궁극적으로는 폐지되리라고 봅니다. 그리고 저도  국가보안법은 반드시 폐지되어야 한다고 말했구요.

우리 사회에서 국가보안법이 폐지되면 님이 염려하는 것 같은 그런 일이 일어나기는 힘들다는 것이지요. 아직 국보법이 폐지 안된 현재 상황도 사실상 그렇다고 봅니다. 현재의 이런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민주주의에서 국민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인 정치인에 대한 사상검증조차 파시스트적 행위로 몰고간다면 국민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제가 보기에는,  민주주의 사회 자유로운 사회에서 국민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마저 공격하는 자세야 말로 오히려 더 큰 문제라고 봅니다. 오히려  '역빨갱이사냥'  처럼 보이지 않나요?

좌파사회주의자로서 한가지 더 덧붙인다면,  국가권력탈취가 가져오는 결과와 현상에 대해 가장 잘 이해하는 자들이 바로 전체주의적 파시스트들입니다.
권력장악이야말로 마키아벨리 이래로 저들의 유일한 목적이니까요. 저들에게 민주주의와 자유는 필요할 때마다 갖다 붙이는 한갖 수사적 장식물에 불과하지요.
역사적으로 볼셰비키가 소비에트권력탈취전략을 통해 그 목적을 이루었고, 이탈리아와 독일의 파시스트들이 거의 동일한 형식으로 권력을 탈취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김일성이 그러했습니다. 박정희도 그 지점 가까이 갔지요.
제가 진보통합(?)이 이루어지고 있는 과정일 때에 아크로에서, 김일성주체사상파들의 전략은 인민전선전략과 소비에트권력탈취전략 두 가지라고 한 말을 기억하시는지 모르겠네요.
통합진보당 결성은 인민전선전략의 1차 성과물이지요.
소비에트권력탈취전략 은 주사파들이 PD들로부터 민노당을 탈취할 때 먼저 써먹었고, 이제 국가권력의 탈취를 위해 써먹으려하는 중입니다.
폭력과 난동과 협박과 부정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당과 국가권력의 탈취 과정 중의  일부분을 인터넷을 통해 전국민이 생생히 보았지요. 여러분들도 보셨을 것입니다. 당원의 눈높이라는 말이 바로 이런 것을 뒤집어 말하는 것입니다.

인간의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위해 우리가 이 사회를 옭아매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할 것을 주장하듯, 근본적으로 민주주의와 인간의 자유와 자유로운 사회를 부정하는 자들에게 사상검증을 요구하는 최소한의 권리를 주장하는 것 또한 옳다고 봅니다.
저들은 선거를 통해 그냥 선택하지 않으도 되는 물품이 아니고, 그 포장속에 사회를 파멸시킬 페스트균이나 탄저균을 가지고 있어서  폐기되어야만할  물건이라는 것이지요.

고대 그리스 아테네에서 도편투표를 통해 공화정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자들을 추방했듯이, 자유로운 사회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자들에 대하여 파시스트적 사상통제법이 없이 민주적 절차를 통해 솎아내고 제거하려면,  민주적인 형태의 사상검증밖에 더 있나요?
더 나은 방법이 있으면 제시해 보시지요.

아무리 생각해도 논리적인 피노키오님이 논리적으로 너무 나가셨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