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몹에 애기별룰루라는 분이 계셨죠. 정치적 식견이 대단했고 글 솜씨 또한 대단했죠. 아마 아크로 분들 중에도 몇몇분이 그 분의 글을 접하셨을겁니다.


 


 

그 애기별룰루님이 자기 교수님의 말을 인용하면서 진정한 민주주의에 대한 정의를 내렸죠. 제가 살을 좀 붙여서 제 방식대로 다시 고쳐 쓰죠.


 


 

"민주주의란 말할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 그건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오랜 기간 동안 독재에 시달린 국민들이기에 말할 권리만 보장 받으면 참된 민주주의라고 생각하는데 참된 민주주의란 말할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망언 수준의 발언도 할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 바로 진정한 민주주의이다"


 

이 개념에 비추어보자면 영심의 자유니 사상의 자유니 민주주의에서 당연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를 민주주의의 원칙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독재에 오래 시달린 결과라는거죠. 독재에 시달렸기 때문에 양심의 자유니 사상의 자유를 채 보장받지 못했고 카카정권에서는 그런 현상이 재발되고 있죠.


 

사상의 자유니 양심의 자유니 하는 것이 달성되어야 진정한 민주주의를 구현하는게 아니라 이미 이런 것들은 재론할 가치가 없이 당연한 것이고 어떤 사람이 정말 해괴망칙한 사상을 가지고 있어도 그런 사상을 가질 권리를 부여하는 것, 그게 바로 진정한 민주주의입니다.


 


 

그리고..... 자, 예를 들어 일본의 공산당이 '의회를 통한 혁명'을 선언한 것을 모방해서  주사파들이 야금야금 국회의 의석수를 늘려서 결국은 대한민국 정체성을 바꿀만한 의석수(아마 4분의 3이죠?)를 확보하여 대한민국 국가는 민주주의 공화국이다...라는 헌법 조항을 '대한민국 국가는 인민 민주주의 공화국'이다....라는 식의 공산당 체제러 수정한 다음 대한민국 정체성으로 선언한다면 님들은 어떻게 하실건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