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야, 경제민주주의가 얼마나 철딱서니 없는 정책인지 주장하고 전문경영인 제도를 주장하는 한국진보들의 철딱서니 없는 양태에 비판을 몇번 했으니 삼성의 3대 세습은 뭐 봐줄수도 있습니다만 문제는 그 '과정'이 문제죠.



 


 

각설하고, 미국의 경제학자들에게 삼성의 3대 세습은 어떻게 비추어질까요? 북한의 3대 세습? 그 것보다 더 심각한게 삼성의 3대 세습 아닌가요? 우리나라 수출의 30%를 차지하고 이건희가 세계에서 두번째인 악덕기업주이고 말레이지아에 공장을 건설하면서 '노조를 허용하면 공장 안짓겠다'라며 말레이지아 정부를 굴복시키고..... 일본 샤프가 20%대의 세금을 내는데 겨우 10%의 세금만 내는 삼성.


 


 

해악스럽기는 북한의 3대 세습보다 삼성의 3대 세습이 더 큰데 북한의 3대 세습 비판? 비판할 자격이나 있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북핵? 남한 땅에 핵이 떨어진다면 북한 핵? 아마도 미국의 핵이나 중국의 핵 그리고 러시아의 핵이 남한에 떨어질 확률이 훨씬 높은데 북핵가지고만 뭐라하는 분들, 참 이해가 안되요.


 


 

물론, 개인적으로는 이번에 비레대표 당선된 그 두 인간의 뻔뻔함에 사적으로 만난다면 면상에 주먹이라도 갈겨주겠지만(한 인간은 여성이니 못갈기겠지만 -_-), 그 정도로 밉상이지만 그렇다고 '종북주의를 검증'? 소름이 끼치는군요. 스스로 파쇼가 아닌지 되돌아 보시기를 권유합니다.


 


 

덧글)그나저나 진중권. 나는 진중권 같은 논객이 두어명만 더 있어도 우리 사회가 꼬진 수준을 극복하는데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지만 흐미~ 이번에는 사고쳤군요. 이번이 두번째 대형사고군요. 정말 이해 못하겠어요. 진중권은 왜 '박정희'와 NL에 대하여 병적인 증오감을 보이는지 말이죠. 그 병적인 증오감 때문에 예전에 쾌도난마의 장하상과 누구더라....? 하여간 거기 토론회 나가서 개망신 당하더니만 이번에는 자기 얼굴에 대고 빠큐하는군요.



 

도대체 진중권의 '박정희'에 대한 병적인 증오감은 그렇다 치고..... 'NL'에 대하여 왜 그렇게 병적인 증오감을 가지고 있을까요? 내가 보기는 '김일성주의자'나 '스탈린주의자'나 진중권의 '레닌주의자'나 그 동네가 그 동네인데 말이죠.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