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빠계 대의원을 늘렸다는 기사입니다.



이건 김두관에게 sos를 쳤네요.


노빠들이 다급하긴 한가 봅니다.
문성근 이것고 양아치 군요.

문익환 목사 아들이라는 이름이 아깝네요.

이걸로 명확해 졌숩니다.
노빠는 일부 대가리 빼고는 대부분 대선 패배를 기정 사실화 하고.
지지기반 확보를 위한 야권 장악이 목표입니다.

이들이 민주당 집어 삼키고 합당 한건
정권교체가 아닌 지지기반 확보입니다.

하지만 대선패배후 민통당이 존립하여 노빠들의 목표가 실현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통진당이나 민통당이 선거를 위한 프로젝트 정당인데.
선거가 다 패배로 끝나면 존립가능성이 낮아지죠.

더군다나.
구민주계는 노빠들과 함께 하면
호남에서조차도 서서히 영향력을 잃어 갈거란 불안감이 이번 총선에서 나타나기 시작했고.
충청권이나 강원권 그리고 수도권 일부지역에서도 확인 되었으니.

노빠가 설자리는 없어지겟죠.

다만 이해찬이 대선패배후 영남노빠들과 분리되어
지역맹주가 되는 시나리오가 올 수도 있다고 봅니다.
이런 경우도 영남노빠들은 설자리가 없어 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