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에서 활동하는 몇몇분들의 닝구분들 주장대로,
호남의 독자노선이 점차 그 힘을 발휘하는 듯한 징후가 이번 통합민주당 경선에서
나타났네요..

김대중이라는 호남 거목정치인이 사라진후,
이제껏 호남주민들은 소위 말해 '될사람'을 뽑아주자라는
전략적 선택의 치중했왔고,
이번 당내경선에서도 친노대표 이해찬이나 비노대표 김한길 둘 중 하나를
전략적으로 선택할것이라 예상되었는데,

정말, 예상밖으로 유일한 광주출신의 강기정을 선택하여,
호남정치인 챙기기라는 선택을 하였네요..

좋게보면, 자기몫 찾기를 하는것이고,
나쁘게 보면, 내밥차지하기인데,,,

뭐든, 아크로에서 몇몇분들께서 주장했던 호남 홀로서기가
실제로 일어날수도 있다는 점에서 우선 그분들의 선견지명에 대해서 흥미롭고,
그러한 선택이 오히려, 통민당 경선의 흥행을 높이는 전략적의미마저
더 커지는 것이 참 역설적이네요..^^

역시, 모든 재미의 시작은 반전과
더불어 그 결말을 알수없는 것에 있다라고 할수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