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과거 노무현 수사하다 하도 데인것이 있고 담당 검사들이 불이익을 받아서 몸을 사리는 것 같은데요
이번 진보당 사건이나 과거 여러가지 정치인 비리 사건과 비교해 볼 때 노무현이라는 이름을 제외하고 정치적 고려를 없이 펙트만 볼 때
이게 납득이 됩니까
다 노건평이 돈이라는 말도 아니고 노무현을 이용해서 대출 받고 어쩌고 한돈이라는데 그돈이 지금도 있고
노건평 상대로 자금 출처 조사도 안하고  그리고 200억이라는 돈이 측근들이 대통령 이름 팔아서 만들만큼 작은돈인지도 무척 궁금하고
자금 조성 시기도 노대통령 재임시고 노건평이 처음에는 노무현이 말로는 농사나 짓는 사람인데 나중에 작은 건설회사도 하는 사람이다가
이제는 전기안전 시스템 회사도 가지고 있네요
그런데 노건평이가 언제부터 건설회사나 전기안전회사를 운영했는지 대통령 되기 전에는 정말 농사나 지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군요

그리고 검사가 친절하게 노무현과는 상관없다고 해설까지 하면서 나쁘게 이용한 세력들에 대해서는 그냥 봐주네요
이거 검찰의 생리로 봐서는 불가능한 일인데 말이지요



뭉칫돈은 노씨와 노씨의 가족(아내·아들·딸), 노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전기안전 시스템 회사인 KEP(대구시 동구)의 계좌 등을 광범위하게 추적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노무현 전 대통령 퇴임 3~4년 전부터 퇴임(2008년 2월) 직후인 2008년 5월까지 입출금됐으며, 이후 자금 흐름이 끊겼다. 이 돈은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되지 않은 돈으로 알려졌다. 이 차장검사는 “뭉칫돈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그 가족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노 전 대통령을 아주 나쁜 쪽으로 이용한 세력들의, 비난 받아 마땅한 행위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노씨의 주변 인물들이 노씨나 청와대 관계자 등을 이용해 금융기관에서 대출받거나 기업 등에서 빌렸거나, 이권에 개입해 조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자금 세탁을 위해 여러 계좌에 입출금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노씨를 상대로 뭉칫돈의 출처에 대해 조사하지는 않았다. 노씨를 변호사법 위반과 횡령 혐의로 24~25일, 늦어도 29일까지 기소한 뒤 자금 흐름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노건평씨는 본지 기자에게 “무슨 얘기인지 꿈같은 얘기다. 처음 듣는 일이다. 검찰에서 그렇게 발표한 게 이상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노씨가 공유수면 매립 허가 과정에 개입해 S해양개발업체로부터 사돈 명의로 9억4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씨는 또 자신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KEP의 회사 돈 14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