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이 전여옥의 '일본은 없다'에 대해 표절이라고 최종 판결 했습니다.
뭐, 알만한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내용을 좀 보면 정말 베낀 것이라고 밖에 생각할 여지가 없는 부분들이 많이 나옵니다.
이걸 아니라고 잡아 뗀 전여옥. 이제 고생 시작입니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6710

더구나 전여옥이 유재순씨에게 적반하장으로 뒤집어 씌운 명예훼손 혐의도 깨끗하게 기각되어 전여옥은 이제 당할 일만 남았죠.
또한, 전여옥은 공천 탈락이 확실해지자 새누리를 나와 박세일의 국민생각으로 옮겨가 비례대표 1번을 받았는데(재주도 좋아~) 국민생각이 3% 득표를 못 해서 의원직도 잃었습니다.

제 생각엔 전여옥류의 인간들은 이 사회에서 매장되어야 합니다.
남의 것을 베끼는 것도 모자라 거꾸로 피해자를 가해자로 몰아 세우며 죄를 뒤집어 씌우는 파렴치한 것들은 얼굴을 들고 다니지 못 하게 만들어야죠.
유재순씨는 한 인터뷰에서 수십억 정도의 손배소를 할 것으로 의사를 밝혔는데 충분히 가능하리라 봅니다. 아니, 이 보다 더 한 배상을 하게 만들어야죠. 전여옥이 낸 '일본은 없다'는 120만부가 팔린 초대형 베스트 셀러로, 인세가 엄청났을 것으로 봅니다. 이거 다 토해내고 8년간의 정신적 피해에 파렴치한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손배까지 몽땅 합해서 100억 정도는 물어 내라 해야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 

전여옥의 몰락이 또 다른 이런 쥐새끼같은 것들에게 충분한 경고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