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에서.. 아니 최근의 어느 싸이트에서도 이토록 역겨운 노빠를 봤던 기억은 없는 것 같습니다. 아.. 여기서 지칭하는 노빠는 Crete님입니다. 런닝맨과 닭털녀라는 황당한 포스팅을 남기더니 곧바로 댓글에서 후단협을 들먹입니다. 도대체 후단협은 어떤 맥락에서 튀어나온 것인지 모르겠더군요. 가슴 속에 담아두었던 한을.. 은연중에 꺼내고 싶었던 걸까요? 아니면 후단협같은 놈들과는 함께 할 수 없으니 분당은 정당했다. 라는 흔한 감성노빠의 심리를 담아두었던 걸까요...?

역시나 댓글에서의 논쟁은 개판으로 치닫더군요. 처음 클릭을 했을 때, 제목에서 느꼈던 바는 '뭔가 재밌는 글일 것 같다'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기실 Crete님이 싸이트를 만들었네 어쩌네 서프 논객이네 어쩌네해서.. 글빨좀 있는 양반인가 싶었거든요. 이건 뭐 글빨이고 뭐고 본문과 댓글을 보는 순간 역겨움이 일더군요. 이런 고퀄리티 농도의 노빠는 정말 찾기 힘든 수준이에요. 역시나 이런 류의 노빠들 주특기인 '김대중 팔아먹기' 를 시전하면서 또 한번 앞뒤 다 잘라먹고 '배신' 이라는 용어 하나만 물고 늘어집니다. 그래놓고 댓글에서 마치 자신이 승리한 양, To all 이라는 댓글을 남기는 모습을 보니 이건 정말 분탕질하러 들어온 수꼴만도 못한 분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열린우리당 분당에 대한 비판은 다양하게, 주로 이후의 과정과 결과적인 측면에서 제기되는데.. 오로지 '배신' 이라는 용어 하나를 물고 늘어지면서 거기에 김대중을 엮어 버리는, 평범하고 흔한 노빠류 스킬을 발휘하는 모습, 게다가 고고한 척 글을 쓰는 그 모습이 참 재밌다. 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흥미롭습니다. 아주 간만에... '자기 고급화에 빠진, 지성(?) 노빠' 의 내음을 느꼈습니다. '민주화의 성지 광주, 위대한 호남민중!!' 이라며 극찬을 하던 노빠의 입이, '김대중을 무척이나 존경한다'던 노빠의 입이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변하는지는 이미 수없이 봐왔으니 새삼 놀라울 것도 없지만요.

호남 민중은 특히나 비호남 노빠들이 많이들 언급합니다. 주로 아쉬울 때(선거철)에 혹은 유짱,노짱님이 공격을 당할 때에 언급을 하더군요. 선거 끝나고 호남 탓을 하는 경우도 왕왕 있었구요. 주군인 노짱님이 그만큼 빨아드신 걸로 부족하신 것인지.. 최근 문재인님도 광주에 발걸음을 하셨더군요. 분명 5.18을 언급하며 광주의 정신 어쩌구 나발을 불었겠죠? 대선이 아니라면 과연 문재인이 광주에 발걸음이나 했을지...~ 

개인적으로 위선과 가식을 참 싫어합니다. 최악의 인간상에 가깝죠. 아크로에서 저와 대립을 했던 몇몇 꼴통 닝구들이나 어쩌다 들어오는 수꼴 놈들은 차라리 솔직한 모습을 보이죠. 헌데 Crete님은 '겉으로는' 온갖 매너를 갖추는 양 태도를 보이면서 실제 쓰는 글들의 내용은 온갖 비아냥과 선민의식들이 듬뿍 담겨있습니다. 그러면서 상대에게 '형식적인' 매너를 요구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기가 찰 지경이에요.

http://cogitum.egloos.com/m/comment/2006746 

위의 모습은 정말 추했습니다. 유치한 작당 모의도 그렇거니와 호남 민중을 마치 성스러운 집단처럼 대하는 모습이 참 역겨웠어요. 노빠들이 찬양했던 광주와 호남 민중의 선택, 노무현... 단언컨데 아크로 닝구들 99%는 노무현을 지지했고 찍었을 겁니다. 이 점을 망각하지 마세요. 노무현을 욕하지 않는, 호남 민중만 인정하고 대접하려는 노빠스러운 사고방식은 진심으로 역겨워요. 노무현을 부정하면 '건강한 호남민중' 이 안되는 거예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적잖은 호남 사람들이 노무현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답니다. 이제 그만 착각에서 벗어나세요. 문재인의 지지도가 안철수보다 호남에서 낮게 나오는 이유를 노빠들만 모르고 있는 것 같아요. 문재인은 100% 필패 카드입니다. 아니, 노무현 색깔을 가진, 친노는 모두 필패 카드(차차기 안희정 제외)입니다. 왜냐? 호남에서 안먹히거든요.. 그러니 이제 그만 호남을 언급하세요. 역겨워요.

p.s : 아~ 참고로 저는 후단협의 행태를 뻘짓으로 생각하고 분당은 본래 동의하는 입장이었으나 몇년전 생각을 바꿨습니다. 기실 그 시절의 저는 어렸었기에 자세히는 모릅니다만.. 기본적으로 후단협의 행태나 분당이나 정치공학적인 측면에서 충분히 있을 법한 일로 보는 입장입니다. 과정을 놓고 보면 후단협의 행태가 더 욕먹을 소지도 있겠지만 노짱님 대선 먹으셨고 후단협 개털렸으니 결과적으로 무리가 없는 정치적 삽질 정도로 평가하는게 맞다고 보입니다. 헌데 우리당 분당은 다르죠. 그 시도 자체는 긍정적으로 평가할 요소도 있으나.. 이후의 행태와 결과를 보면 엄청난 뻘짓이었습니다. 명분도, 진정성도 없었습니다. 그 영향력이 최근 총선에까지 미쳤습니다. 또 한번 예전의 뻘짓을 반복해서 몇석을 날려먹은 셈이죠. 여튼 그러하오니.. 욕을 바가지로 먹어야 할 것은 분당이 되어야죠. 헌데 노빠들은 후단협에 더 집착을 하는 묘한 행태를 보입니다. 뭐.. 교조적인 마인드에서 비롯된 심리겠죠. 기실 이런 심리의 연장선상이 바로 호남(정치인)탓인데 최근에도 몇몇 사례에서 잘 드러났죠. 김희철을 수구로 몰던 유빠님들, 경선기회도 못받고 밟힌 호남 원로들을 호남 수구라며 조롱하던 노빠님들... 참여정부 내내 잔민당을 물고 늘어지며 돌려막기 하던 습성이 여실히 드러난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