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잡는’ 목사님, ‘디아블로’를 즐기는 이유는 이것때문


목사님이 ‘디아블로’를 즐기시는것은 ‘우리 사회에 폐 안끼치는거’라서 애교로 봐줘야 겠죠?
며칠 지난 뉴스지만 스님들이 화투를 치는것도 큰 판이 아니라면 일반사람과 같은 기준에서
봐야겠죠? 왜냐면 사실 ‘365일 수행만 한다면’ 신이 아닌지라 죽을 맛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그래서 수도자들의 일탈행각을 무조건 클린만을 요구할것이 아니라 이해해 줘야 할 부분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용납이 안되는 부분이 있죠 카지노나 룸살롱 출입하는거나 여자
끼고 술마시는거 이건분명 수도자의 본분이 아닙니다. 더구나 용서 안되는건 영주권매매나


비자장사로 성전을 온통 장사하는집(요216)을 만드는겁니다 이건 복음 첫문장에 나올만큼
아주 심각한겁니다. 하지만 일부 한국교회가 불법, 탈법, 무법, 부패의 온상이 된지는, 오래
됐습니다 기부나 감사헌금의 편법을 사용하기도 왜 이렇게 교회가 죄의식이 실종됐을까요?


하느님이 만드신것은 뭐든지 선하다는 인식으로 꽉차있기때문입니다 그래 범죄하는겁니다!
또 설령 악이더라도 회개하면된다는 프레임으로 꽉차있습니다 자본논리 철저히 숭배합니다
자본논리 반대하면 그렇게도 악마도 사랑한다'던 은혜의 사람들이 분개하며 들고 일납니다!


그러니 썩지않을수가 있겠습니까 사실 오늘 본문의 ‘디아블로’ 즐기시는 목사님은 사고쳐서
뉴스 뜬게 아니라 하도 신기해서, 목사님 치고는 너무도 색다른 기행 때문에 올라온 겁니다!
오죽하면 이런뉴스만 떠도 혹시나 이 목사님도 무슨 문제있는가 하고 선입견이 대입됩니다!



하나님이 만드신건 뭐든지 선하다는거 이거분명 밤에 원수가 몰래 뿌려놓은 악한논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