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벌인 일 올바른 일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본인도 민통당 후보나 김희철에게는 공동정범이기에 용서를 비는 발언이 먼저 나왔어야 한다고 봅니다.

민주주의의 투사로 미화 시키려는 일부 친노 언론과 지지자들은 명심해야 합니다.
이정희 사퇴후 아름다운 사퇴 미화와 본인들의 행동이 닮았다는 걸

그리고 애국가나 종북공격은 자중 햇어야 합니다.
부당성과 비민주성을 공격했어야지

이념논쟁으로 보수세력에게 빌미를 준 꼴이네요.

링크된 기사를 보면
새누리가 항상 쓰는 색깔론이지만 
이걸 대선까지 밀고갈 의도도 있는 것 같고, 그 빌미는 유시민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