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요즘 통진당 사태를 보고 노무현 탄핵 때가 연상이 됩니다. 누가 옳고 그른 것인가는 일단 접어두고 흥망성쇄의 관점에서 보면
친노는 탄핵으로 버프를 받고 탄돌이들을 탄생시켰으나 약발이 다하고 나자 그전보다 못하게 쪼그라들어버렸죠.
당장 유시민 심상정이 당권파의 거친 행동으로 반대급부를 얻을테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면 당권파랑 같이 있을 때보다 못한 통진당이 될 거 같다는 기시감이 드네요.

 친노하고 노심 (노회찬 심상정)의 공통점은 텐트를 자주 바꾼다는 것이죠. 적어도 박근혜는 계파 싸움 때문에 뛰쳐나가지 않고 어려워질 때 구원투수로 나서면서 주도권을 잡습니다. 그렇게 전통야당을 헤집어놓고  뛰쳐나갔다가 또 다시 기어 들어오는 이해찬과도 다릅니다.

 저는 당권파 구민주계 보다 이 유목민들에게 주목합니다. 전자는 알기 쉬운데 후자는 보다 교활하거든요. 

 상대를 모욕줘서 분기탱천하게 만들고 그 리액션으로 파도타기하는 수법은 천재적이지만 정작 당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일은 젬병인 정치가들 말이죠. 둘다 롤백전술을 잘쓰고 파행의 반대급부를 받지만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은 없더란 말이죠. 불리하면 짐싸면 되니까. 이런걸 유목민 정치라고 일단 이름 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