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는 박지원의 과거전력 때문에 안좋아하지만 이번 통진당 사건에서 박지원의 발빠른 대응. 역시 큰 정치인 'DJ' 밑에 있으면서 배운, 그 것의 진정성은 차치하고나서라도, 'Just in Time'을 안다는 말이지.


 

통진당.... 앰병 통진당인지 진통당인지.... 진보정권 탄생이라는 상상임신 속에서 헛되 진통만 하는 꼴인 그 당 발 화재 사건을 초기에 진화하려는 박지원의 발빠른 대응. 아니나 달라? 이 화재 사건을 두고 이미 조중동에서는 '야권연대의 한 축인 민주당의 입장은 무엇이냐?'라고 다그치는 분위기인데.


 

여론조사에서 이미 박근혜가 50%를 넘었고 안철수가 막상 정치 참여를 선언해도 그렇게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할 것 같은 현실에서 '표만 생각하는 민통당의 친노들은 말 한마디 안하고 입 꾹 다물고 있네?' 하긴, 민통당의 친노들도 NL과 같은 뿌리이고 진통당을 비판하는 순간 노무현 정권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자기모순에 빠지니 말을 못하겠지만 그래도 진화해야 하는거 아냐?


 

이런 식으로 친노들이 '새누리당 도우미'와 '박근혜 완장 도우미'로 나서는 한 올해 대선, 물 건너갔네. 하여간 무능한 친노들,, 줘도 못먹는 등신들. 이런 정세 판단 하나 못하면서 뭐? 대통령? 꿈깨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