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쪽 대선주자들은 하나같이 박근혜를 독재자의 딸이라고 공격하는데 서스럼이 없고 
진보인사들은 당권파를 축출해야한다는데 서스럼이 없네요


사안이 조금다르긴합니다만
강도는 새누리쪽이 조금 세보입니다.
진보에서 박근혜공격할때 써먹는걸 고대로 거리낌없이 써먹으니 말이죠
이젠 '내편'이 아니라는거죠. 

근데 진보도 마찬가지로 '내편'으로서 전혀 가치가없다고 판단되니
연일 쥐잡듯이 쪼아대긴하지만
그래도 조중동처럼 '종북' '주사파'라는 단어대신 '당권파'라고 단어를 선별해서 씁니다
유시민도 고심끝에 '애국가'드립을 쳤지만 그이상은 차마 말을 못꺼낸것같은데
새누리애들은 가차없습니다. 진보에서 공격하던말 수첩에 적어놨다가 그대로 써먹네요

정치라는거 참 재미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