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진보당에 들어갈때 말들이 많았지요
NL들에게 당할 것이다와 유시민이 들어가는 당은 깨지게 되어있다
일단 당이 깨지고 망가지는 것은 맞았습니다
NL들에게 당하지는 않았지만 당권접수도 못하고 같이 망했습니다

이제 진보당의 길은 두가지가 남았지요
일단 아무런 대책없이 공동대표들이 사퇴하고 끝났으니 기존 당권파들의 주도권은 남아있는 상태이고 게다가 국회의원 수에서도 압도적이라 원내의 힘을 빌어 다시 수습하고 이번일을 거울삼아 민주적인 정당으로 변화하고 북한과도 일정한 거리를 유지한다면 좌파정당의 정통성과 맥을 이어가고 다시 살아날 것입니다

두번째길로는 민노총이 당권파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유시민과 심상정 그리고 진보신당과 비당권파가 합쳐서 당을 만들고 민노총이 이들을 배타적으로 지지하는 경우입니다
이경우에는 좌파정당의 정통성을 유시민 심상정이 가져갈 수는 있지만 원내 의석이 적어 진보당에 밀릴 가능성도 많습니다
또한 비당권파가 합세하느냐하는 문제인데 이게 쉽지 않습니다
비당권파가 합세하지 않으면 ( 당권파에서 비당권파에게 지분을 충분히 나눠줘야지요)
유시민과 심상정만으로는 쉽지 않을 것입니다

그동안의 정당 역사를 볼 때 원내 의석이 다수이고 일단 정통성이 있고 그런 정당이 결국 적자가 되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진보당 당권파가 조금만 더 현실을 직시한다면 충분히 좌파정당의 헤게모니를 지켜낼수 있으리라 봅니다
민노총의 경우도 이제 유심조에게 배타적 지지도 하지아니하고 당권파에게도 배타적 지지를 않는 등거리를 할 가능성이 많은데요
당권파의 국회의석이 필요하거든요

저는 이번 사건에서 당권파만을 나무라는 것은 그다지 공정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그동안의 주사파적 행동과 비민주성을 떠나서 이번 일만 본다면 유시민 심상정의 당권장악과 비례대표 먹기 공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일종의 쿠테타지요

당권파가 양보할만큼 양보했고 합리적인 안이었는데도 뚜렷한 명분 없이 거부한것은 결국 폭력사태를 유도한것이고
우호적인 여론을 등에 없고 진보당을 해체하고 헤게모니를 잡겠다는 생각입니다
저는 저런식의 정치는 찬성할 수가 없습니다
종북 주사 당권파가 축출되더라도 저런식의 쿠테타적인 방식이나 마타도어 일방적인 여론몰이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덕하님이나 미뉴에님 길벗님등은 과정이 여하하던 미운넘  못된넘 망했으니 잘되었다는 식인데 그다지 바람직한 시각은 아닌듯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