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각 지역별로 정치에 대한 관심 지식등에 대해서 가장 발달한 지역 사람들이 호남사람일 것입니다
그리고 호남사람들은 상당히 전략적 투표를 그동안 해왔습니다

비근한 예가 아직 급이 안되는 노무현을 영남출신이라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 그리고 민주당 집권과 영남대통령 조합으로 지역차별에서 벗어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지지하였습니다

또한 민주당 분당시에도 분당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서도 열린 우리당을 지지했습니다
다만 전남의 일부 지역이나 세력만이 구 민주당을 지지했습니다

이런식으로 호남 사람들은 호남 자신의 가치관 그리고 주체성을 가지고 그것을 관철 시키는 투표가 아닌 상황에 따라 당선에 무엇이 유리한가를 따르는 전략적 투표를 해 왔습니다
그래서 그동안 옳지 않거나 호남의 이익에 손해가 가는데도 끌려다니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대선 주자중에서도 호남출신이 왜 보이지 않습니까?
영남처럼 그 지역만 지지해도 기본 10%는 넘는데 말입니다
정동영 같은 경우도 호남사람 모두가 대통령감이 아니라서 지지를 안할까요?
정동영이나 호남사람은 안된다는 전략적 판단때문에 지지를 안하는 것이지요
이제 그러지 말자는 이야기입니다

이번에도 친노가 무혈입성하고 공천학살 하고 제2의 열우당을 만드는데도 그냥 따라가는 이런 잘못된 전략적 판단이
호남인들 스스로 입지를 축소하고 얕보이고 이용당하는 것이며 친노로부터 무슨 짓을 해도 호남표는 이탈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사인을 보내는 것입니다
이제 호남은 호남의 가치 미래를  위해 전략적 투표를 버리고 일관성을 가져야 합니다
호남이 추구하는 대한민국 평화통일 지역등권 서민과 중소기업이 잘사는 김대중의 철학을 바탕으로 끈기있게 밀고나가야 할 것입니다
일시적인 고립이나 여론의 외면을 두려워 말고 오직 마땅히 해야할 바 호남의 이익을 관철하는 세력들을 지지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