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진통당의 비례대표 경선 부정 사건을 계기로 진보진영(주사파 경기동부)의 문제가 적나라하게 노출되는 것 같습니다. 당장은 힘들더라도 진보의 재정립과 새 출발을 위해 오히려 이 사건이 보약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사건의 본질을 보지 못하고 유시민 등의 비당권파의 당권 장악을 위한 꼼수가 본질인 양, 이 사태를 희석하려는 분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잘 아시겠지만 평소에 Anti-유시민의 스탠스를 유지해 왔고 지금도 그 입장은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 사건을 본질적 문제에 천착하지 못하고 유시민의 꼼수에 방점을 두어 음모론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극히 경계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백번 양보하여 유시민이 당권을 장악하기 위해 이 사건을 이용했다고 하더라도 진통당의 비례대표 경선의 부실과 부정이 없었던 것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부실과 부정은 엄연한 사실인데 유시민의 꼼수가 있었다고 해서 그 사실이 부인될 수 있는 것이 아니지요. 비례대표 경선과정의 부실과 부정 그 자체가 이 사건의 본질이며, 비판의 대상이지, 유시민의 꼼수는 부차적인 문제입니다. 설사 유시민이 당권 장악을 위해 이 사건을 이용했다 하더라도 이것을 꼼수라 할 수도 없습니다. 정치 세계에서 국민의 상식과 대의를 내세워 타 정파나 타 정당의 모순과 잘못을 지적하고 당권을 잡거나 수권을 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이번 총선에서 통민당이 “MB 심판”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것도 이런 방법의 하나입니다. 그 방법이 통하던 통하지 않던 그 결과와 무관하게 저런 방법을 쓰는 것 자체를 비판의 대상으로 삼을 수는 없습니다.


각설하고, 본론으로 들어가지요.

이번 사건에서 이정희나 경기동부의 당권파나 그들을 옹색하게 변호하는 사람들의 논리 중 하나가 대리 투표나 대리 서명, 그리고 투표 독려를 위해 투표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한 것등의 부정은 그 동안의 “관행”이었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관행”으로 이 엄청난 사건을 변명하고 있으며, 또 그 관행이 잘못이라는 문제의식조차 없습니다.

“주체 풀”이 신통력을 발휘한 “줄줄이 투표용지”가 관행인가요? 소스 코드를 열어본 그 시간에 특정 후보의 득표율이 갑자기 급등하는 것도 단순한 부실관리 때문인가요? 동일 IP로 투표한 사람의 이름은 다 다른데 주민등록번호 끝자리는 똑같은 것도 예전에도 발견되었습니까? 현장과 온라인 투표율이 100% 넘는 일이 일어난 것이 이번만은 아니었단 말인가요? 대리 투표, 대리 서명이 관행으로 항상 있어 왔던 일이었던 모양이지요?

여러분들이 관행이라고 잘못을 부인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순간 진통당(민노당)의 모든 역사는 깡끄리 시궁창으로 빠지게 된다는 것을 왜 모르십니까? 여러분들이 저지른 일을 왜 창당 초기부터 고생하여 일구어 놓았던 선배들의 얼굴에 먹칠을 하면서 변명하려 하십니까? 죽을려면 혼자 죽으십시오. 열악한 환경에서 피땀으로 일군 선배들의 노고를 욕되게 하지 마십시오.


여러분들에게 묻겠습니다. 박희태가 당 대표 선거에서 차비 등의 명목으로 수백만원씩을 지역구별로 돌린 것도 과거의 우리 정치판의 관행이었습니다. 이것도 관행이니까 문제가 없는 것인가요? 박희태의 돈봉투 사건이 국민들에게 어떤 질타를 받았습니까?  박희태가 이 관행을 이유로 당당하다고 버티었습니까? 돈봉투를 돌린 적 없다고 버티기는 했어도 관행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그럴 수 있다고 변명하지는 않았습니다. 박희태는 돈봉투를 시인하고 사과했으며, 정치계 은퇴까지 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한나라당(새누리당)은 국민들에게 사과했으며, 이 사건이 한나라당의 지지율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사건 당사자인 박희태, 그리고 한나라당 어느 누구도 관행을 이유로 잘못을 회피하지 않았고 그 관행의 잘못에 책임을 졌습니다. 국민들과 언론 또한 저런 관행을 용납하지도 않았으며 혹독한 비판을 가했습니다.


그런데 이정희와 경기동부는 어떤가요? 부실과 불법, 부정으로 얼룩진 비례대표 경선을 관행이라는 이유로 잘못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자기에게 더 엄격해야 할 진보가 오히려 스스로에게 관대함을 넘어 명백한 잘못을 인정조차 하지 않습니다. 정말 통탄할 일이지요.

보수(새누리당)은 관행이 잘못이고 없어져야 할 것이라는 인식도 있고 그것을 이유로 변명도 하지 않습니다. 이정희와 경기동부는 자기들만이 “善”이고 자기들만이 “정의”라는 오만과 독선에 사로 잡혀 자기들의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 그리고 과정의 정당성은 내팽개치고 있습니다. 이들을 보면 왜 사회주의(공산주의) 국가가 몰락했는지, 왜 북한이 저 지경이 되었는지 알 수 잇을 것 같습니다. 사회주의(공산주의) 체제나 주체 사상의 국가는 사회발전단계의 최종단계이며 완전 무결한 최상이라는 오만과 독선에 빠져 스스로 자멸했습니다. 자본주의가 오류도 있고 부작용도 있는 불완전한 체제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고 그것을 개선하고 보완하여 생명력을 이어갈 때 사회주의 국가와 북한은 무오류를 선언하는 순간 나락을 걸을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습니다.

지금 이정희와 경기동부가 보이는 모습은 과거 사회주의권 국가와 북한이 보이는 모습의 축소판입니다. 그 말로도 예정된 것이라고 생각되고 차라리 이번 사건이 우리 사회를 위해서는 잘 된 일이라고 봅니다.


NL(주사파)들은 진보진영의 걸림돌이며, 민주주의의 적입니다. 이번에 그들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았습니다. 그들의 국보법 피해자 코스프레도 더 이상 통하지 않을 것입니다. 스스로 퇴장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힘으로 퇴출시켜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