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망된 서울시 뒷치닥 거리 하는거 보면.
정치란 무엇인가? 혹은 행정력이 무엇인가를 보여주네요.

영남친노로 엉망된 야권에서 그나마 희망을 걸어 볼 미래네요.

영남친노들은 맨날 사진 정치나,이미지 정치하면서 호남때리기로 지지기반 넓혀갈 생각하지 말고 
박시장처럼 묵묵히 일하고 진정성을 보여주면.

소리 없이 지지자들이 늘어나는데.

문재인과 비교하면 참 난 인물은 난 인물입니다.

5.18행사참여 기사 하나 링크합니다.



노무현과 비교하면 노무현은 열정은 있어도 들어 있는 내용물은 부실했지만 박시장은 열정보다 냉정함이 보이지만 내용물은 알찬 것 같습니다.
(개인적 감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