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제가 일전에 올린 중국 기녀의 사랑 이야기에 관한 몇 개의 해석들입니다. 


1. '사랑' 역시 '진실' 만큼이나 그렇게 아주 약하고 섬세한 것임을 아흔 아홉밤만에 깨달은 선비는, 그 자리를 떠남으로 그 사랑을 손상하지 않기로 함


2. '사랑' 자체에 대해 내린 선비의 결론은 1과 같으나, 시간이 지날 수록 그 기녀가 바로 그러한 사랑의 대상으로서 과연 자격이 있는지 의문을 품기 시작하다가 결국 그렇지 않다는 결론 내리고는, 아흔 아홉밤을 낭비한 것에 대한 어떠한 미련도 속물적인 본전 생각도 없이 한결 가벼워진 마음으로 쿨하게 떠남

3. 다른 시각에서 보면... '사랑'이라는 것이 무려 아흔아홉밤을 인내하고서 단 하루를 더 못 기다려 결국은 얻지 못하는 위 이야기에서 보여지듯,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랑하기를 또 사랑받기를 원하며 평생을 살다가 완전한 사랑에 얼마나 가까워졌는지 깨닫지 못하고 목전에서 포기해버려, 결국은 그저그런 평범한 사랑에 머무르고 마는 것을 보여주는 것인지도.

4.기녀의 입장은... 그냥 심플&경박하게 해석하여, 고금의 연애룰인 'playing hard to get' 혹은 '나는 최소한 백일을 인내하며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는 여자'라는 자존감 내지는 자만심, 아니면 그저 단순히 사랑의 진위여부 또는 깊이를 가늠해보기 위한 테스트. 그러나, 평균적이고 상식적인 기녀의 모습에서 많이 벗어난 그녀의 행동은, 나름 한 여자로서 진정한 사랑을 얻기 위한 몸부림이었을 수도 있는데... 백일째 되는 날 선비가 떠난 쓸쓸한 빈자리를 보게 될 모습이 상상만으로도 처연하다. 자신이 아흔아홉밤동안 한 남자의 사랑의 대상이었다는 것을 알지 못한채... 

5. 둘은 처음부터 알았다. 백일을 인내해도 사랑을 이룰 수 없는 각자의 너무도 다른 처지에 대해 슬플 만틈 잘 자각하고 있었다. 그래도 해보는 것이다. 그게 사랑이다. 온전히 서로를 생각한 아흔 아홈밤...그걸로 충분한거다. 서로에게.


6. 선비보단 기녀의 사랑이 깊었다. / 하지만 그녀는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방법을 몰랐다. /그래서 부끄럽고 연약한 마음에...단지 기다려 달라는 말을 한 것이다... / 그러나 마음이 저지른 일을 마음이 이해하는게 사랑이라면 /선비는 기녀의 마음을 알 길이 없었다. /그래서 그 선비는...외로움에 지쳐 떠난 것이다. / 사랑하는 사람이 말하는 단 한 시간의 기다림일지라도, 상대방에게는 때때로 하루보다 더 길게 느껴지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