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당'은 오마이에 있긴 아까운 기자란 생각을 여러번 했는데 이번에도 그렇네요.

참여정부 시절 김당이 박지원 무죄를 주장해서 소위 깨시들에게 단단히 찍힌 적이 있고 명계남은 대놓고 그를 비난한 적이 있는데 결론적으로 박지원이 무죄로 풀려나자 아이러니하게도 더 원수덩어리처럼 취급받더군요. 그 꼴을 본 뒤부터 전 집단의 비난이나 공격엔 일단 알러지를 갖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이번 글, 더할 것도 없고 뺄 것도 없습니다. 정말 '기자' 다운 명문입니다. 저런 기자가 왜 '취재원도, 취재원이 밝힌 돈봉투 살포 당사자도' 익명으로 처리한 채 '설유포한 난 잘못없어'하는 기자와 같은 언론사에 있는지 영 의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