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빗과 골리앗

아시는 분은 이미 아시겠지만 2003년 인도네시아 플로레스섬에서 난장이로 밖에 보이지 않는 인간의 유고리 발견되었다. 키가 1m 밖에 되지 않는 이 화석은 처음에는 어린 아이의 화석으로 여겨졌지만 조사 후 곧 성인의 유골임이 판명되었다. 이 유골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새로운 인류로 판명되었고 조사팀은 호모 플로레시엔스(Homo Floresiens)라는 학명을 붙였다. 회의적인 학자들은 소두증에 걸린 현생인류의 화석이라고 주장한 바 있지만 9개의 유골이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실제로 현생인류와 다른 종족이 비교적 최근-1만8천년전-까지는 현생인류와 공존하고 있었다는 가설이 힘을 얻게 되었다.

<호모 플로레시엔스의 유골 크기>

내쇼날지오그래픽 다큐멘터리팀은 호모에렉투스가 여러갈래로 진화하면서 골리앗족이 먼저 발생했고 이들의 후손 중 일부가 플로레스섬에서 긴 세월동안 고립됨에 따라 왜소한 쪽으로 진화되었다고 추정했다. 인류는 고립되어도 문화적인 적응능력이 있으므로 체형에 변화가 오지 않는다는 가설이 반증되었다는 말도 덧붙인다.

                     <호모 플로레시엔스, 일명 호빗족의 복원 상상 도>

골리앗 역시 최근에 발견된 호모 에렉투스에 대한 닉네임이다. 이 종은 키가 190-238정도로 추정되고 몸 전체의 부피, 뼈대가 현재인류보다 월등히 컸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큐멘터리에 출연한 한 과학자는 골리앗은 자연이 인류가 어디까지 커질 수 있는지 실험한 종이 아닐까 생각된다고 이야기 했다. 이 실험을 통해 현생인류의 효율적인 체격이 완성되었다는 이야기다. 골리앗은 체적은 현생인류의 두배인데 반해 체표면은 1.5배다. 엔진은 쉽게 가열되지만 냉각기능은 부실했으므로 열대지방이나 사막에서 살기에는 체온을 감당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키 비교표, 2번이 현생인류, 3번이 호빗족, 6번이 골리앗족이란 닉넴을 얻은 호모 하이델베르게시스>

사다리에서 덤불로

브라이언 페이건은 현재 대부분의 고고학자, 인류학자들은 더 이상 인류가 사다리형태로 진화되었다는 것을 믿지 않는다고 단언한다. 사다리형태의 진화라는 의미는 인류가 일정한 조상을 지니고 일정한 라인으로 차근 차근 진화한 형태를 의미한다. 인류는 그런 일차선 형태의 진화를 한 것이 아니라 많은 갈래로 가지를 뻗고 그 가지 중 어떤 가지는 짤리고 어떤 가지는 섞여서 현생 인류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브라이언 페이건>

다소 논쟁적이기는 하지만 극히 최근-그러니까 약 2만년전까지 현생인류와 다른 종이 생존하고 있었고 플로레스 섬의 호빗족은 그 실례중 하나일 뿐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실제로 약 2만8천년~3만년전에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네안데르탈인도 그 보다 후대에까지 현생 인류와 공존했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에 발견된 라가르베유 소년의 유골은 현생인류의 그것보다는 굵고 튼튼한 골격을 가지고 있어 네안데르탈과 현생인류의 혼혈일지도 모른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이 유골의 연대는 2만4천년전의 것이다. 이 주장에 따르면 현생인류는 훨씬 다양한 종족의 인간과 함께 공존하며 몇만년을 보낸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왜 다른 종의 인간들은 멸종한 것일까? 왜 우리들만 살아남은 것일까? 

루이스 리키는 다음과 같이 질문하고 다소 의외의 답변을 남긴다.

우리는 왜 지금 존재하는 걸까? 우월한 지능, 우월한 언어와 창의력, 뛰어난 요리실력, 먼거리를 뛸 수 있는 지구력이나 현재 우리들의 신체 크기때문일까? 혹은 단순한 행운일까?

Why are we still here? Was it our superior intelligence, language, creativity, cooking, the ability to run long distances, our size, or simply luck?

리키는 일찍부터 발달한 인간의 특질을 가리킨다. 그건 바로 (동족에 대한)연민이다. 투스카나 호수에서 발견된 180만년전의 호모에렉투스유골은 이 초기 인류가 엄청나게 고통스러운 뼈의 질병이 있었음을 알려준다. 그녀는 다른 종의 생물은 이런 류의 질병을 앓았다면 결코 생존할 수 없었을 거라고 말한다. 그런 질병에 걸렸다면 그저 죽도록 버려졌을 것이다.

Leakey points to the apparent early development of a very human quality - compassion. The 1.8-million-year-old remains of an adult Homo erectus found at Lake Turkana reveal the early human had an excruciatingly painful bone disease. Members of no other species could have survived a similar illness, she says. They would have been left to die.

그러나 여전히 우리에게는 그런 특질이 남아 있는 것일까? 리키가 보기에는 우리를 생존하게 하고 진화의 승리자가 되도록 만든 그 특질이 여전히 현생 인류의 주요한 본성으로 기능하고 있는 것일까? 그래서 우리는 여전히 생존할수 있는 종으로 남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