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이나 신문 혹은 인터넷을 보면 
문재인이나 안철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현상이 왜 일어 날까요?

이런 분위기 속에서는 두 사람에게 문제가 생긴다면 대선은 해보나 마나입니다.

야권은 다른 이를 찾아서 키울 시간이 없습니다.

이게 음모가 아닐까? 예전 부터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냥 소설 수준의 공상이죠.

보수언론이나 현 집권세력이 의도적으로 안철수 문재인만 보이지 않게 민다.
이에 편승하여 진보언론은 인적 네트워크상 밀접한 관계가 있는 두 사람에게 호감을 보인다.
이는 부산경남 정권을 바라는 부산경남인들에게 진보라는 타이틀을 달아 호응하게 하는 결과를 만든다.

이유는 안철수는 친이계의 숨겨진 보험이고, 문재인은 호남세력이 중부권세력과 연합 할 여지를 주지 않고 숙청 할 수 있는 최적의 카드이고,
안철수가 보험이라면 이번 대선은 단일화라는 쇼를 통해서 친노나 야권이 의도 하지  않았는데도 
친이 친박의 싸움이 될 수도 있다.

다른 하나는 호남이 미는 중부권 후보가 야권에 나오는 것보다 친노 부산경남 후보가 나오는것이 유리한 싸움이기에 이런 구도를 만든다.


이명박 4년, 무소불위의 국회권력 그리고 행정권력 사법권력 언론권력은 철저하게 호남정치인이나 중부권 정치인을 무시하는 전략으로 대중에게서 소외 시켰습니다.
예로 손학규가 분당 재선거로 떴지만 그 이후로 언론이 무시하는 전략으로 손학규를 점점 잊어져가게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유독 안철수에게는 호의적이고 집중된 스포트라이트를 주었습니다.
친노의 문재인에게도 안철수만큼은 아니지만 다른 야당 정치인보다도 더 언론은 호의적이었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야권 지지자들은 안철수도 문재인도 아니라면 대선은 끝났다고 알게 모르게 세뇌당하고 있지 않나.

안철수가 트로이 목마라면?
문재인이 필패카드라면.?

그 대안을 생각 할 틈을 주지 않게 하기위해서 보수언론과 진보언론 그리고 나꼼수의 김어준은 끊임없이 야권지지자들을 선동하고 세뇌하고 있지 않은지?

그게 의도를 갖고 진행하는 쪽이 있고,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이해관계에 혹은 신념에 따라 행동 했는데 의도한 쪽의 생각대로 움직이지 안았는지 생각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