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를 할때,
주로 도서관 보다는 빈 강의실에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본에서 2군데, 미국에서 2군데 대학을 다녔고, 다니고 있지만,
모두  분위기가 공부하기에 조금 시끄럽습니다.
잡답, 휴대폰 사용등등.....
한국에 휴대폰 문화를 지적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지만,
최소한 미국보다는 훨씬 나을 듯 하네요.(하긴 미국이 워낙 넓고 다양하다 보니, 지역마다 차이가 많이 있긴 하네요)
암튼, 빈강의실에 혼자 앉아 공부 하고 있는데,
교수 한 분이 들어 오시더라구요.
수업 있느냐? 물어 보니 있다고 합니다.
나가려고 짐싸고 있는데,
아직 시간 있다고 하던거 마저 하라고 그럽니다.
그러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
철학과 교수라는 것, 학교 근처 교회 목사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동안 궁금해왔던 '악마'론에 대해서 질문을 했습니다.
천사들중에 지위 높은 천사 하나가 반란을 일으켜 악마가 된 것인데,
마지막 심판이 오고 악의 무리들이 모두 멸망하게 된 다음,
다시 하늘에서 평화로운 세상이 될 것이 아니냐?
그렇게 된 다음에,
다시 예전에 천사들중 하나가 반란을 일으켰듯이,
다시 또 누군가가 반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
이렇게 질문을 했더니,
한참 생각하더니......
"이제껏 그런 생각을 해 본적이 없는데......글쎄, 확실히 말을 못하겠는걸........"

이제껏 한국의 여러목사님하고 이야기를 해 보았지만,
이렇게 솔직하게 확실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인정하는 목사님은 만난적이 없었거든요.
말이 안되더라도 어떻게든 이것저것 갖다 부치는 경우가 많았는데.....
간만에 유쾌한 대화를 한 것 같았습니다.

ps.우리과 클라스메이트 중 목사님 한 분이 계시는데,
성경을 말씀하시는 것이 어느때는 조금 비논리적이 것 같아 어디 신학교 나왔냐고 물어 봤더니,
신학교 안나왔다고 합니다. 그럼 어떻게 목사님이 되었냐고 물어 보았더니. Jesus power 라고 하네요. 이거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예전에 필리핀에 있을때, 미국 선교사가 Bible Stydy 를 만들어 현지인 교역자를 육성하는 것을 본적은 있지만,
미국에서 어떻게 이런일이 일어 날 수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