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복지부 장관, 경기도지사 평도 좋고.. 정치권 입문 후에 매년 5.18 참배를 해왔으며 민주당 입당 후에도 꽤나 진정성있는 모습을 보여왔죠. 깨끗하고 청렴하다고도 알려져 있구요. 문재인보다 훨씬 더 장점이 많은 인물입니다. 안정적이고 행정력도 좋고 진중한 모습등.. 문재인보다는 훨씬 더 대통령직을 잘 수행할 것 같은데.. 왜 뜨지를 못할까요? 그놈의 철새 이미지때문일까요?

혁통과의 통합 과정에서도 왜 박지원의 뒤통수를 쳤는지.. 정말 모르겠어요.. 박지원의 손을 잡았으면 해볼만한 싸움이 되었을 텐데.. 도대체 뭔 생각으로 그랬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내가 과문한 것인지, 아니면 고도의 정치력이 숨어 있는 것인지....

이번 박지원과 이해찬의 '담합' 을 보면서 좀 황당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기실 정치에 대한 판단을, 제가 믿는 정치인들(천정배, 김근태, 박지원등)의 행보를 기준으로 삼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박지원의 행보를 '올바른 정세판단' 이라 믿고 있었는데 이번의 경우엔 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 를 위한 담합으로 보이니까요.

개인적으로 문재인에 대한 불호는 딱히 크지 않습니다만 아무리 생각해도 대통령깜냥은 아닌 듯 싶습니다. 더불어 대선후보 경쟁력도 떨어져보입니다. 노무현을 빼면 남는 게 없어요. 이번 총선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모습, 착한 FTA, 나꼼수에서의 발언( http://theacro.com/zbxe/461412 )등을 보면 과연 이 양반이 대통령에 어울리는 양반인가.. 라는 회의가 들 정도죠. 아무리 좋게 봐도  (대통령 이전의)노무현보다 한참 마이너 버전입니다. 그저 'PK + 노무현 후광 + 유시민 대타' 뿐이죠. 구체적으로 어떠한 통치 철학과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지도 불분명 해요. 그저 노무현과 비슷할 것이다. 라는 막연한 추정만 존재할 뿐이죠. 한가지 확실한 점은 '노무현을 위한 복수' 는 제대로 할 것 같다.. 정도가 있겠네요.. 그런 측면에서 문재인에 열광하는 부류들도 많겠지만;;

결국 안철수와 문재인의 지지율 차이도 바로 '노무현' 때문이겠죠. 노무현으로 떴으나 그로 인해 한계점, 마지노선도 분명 존재한다는 거죠. 문재인 스스로 바람을 일으킬 역량이나 드라마틱한 요소도 없고 더구나 이번 선거로 한풀 꺾이었으니 그 한계가 더욱 명확해졌다고 보이구요. 뭐 개인적으로는 안철수보다는 문재인이 낫다고 봅니다. 안철수는 더 불안하고 위험 소지가 크다고 보이니까요..

아.. 정말 박근혜때문에 어쩔 수 없이 문재인을 찍는 상황은 싫습니다. 손학규는 힘들까요..?
곰곰 생각해보면 손학규가 1vs1로 박근혜랑 붙었을 시에 훨씬 더 경쟁력이 있다고 보이는데;;;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