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통민당에서 계속 19대 총선 결과에 대해 일반인과 다른 소리를 하는 이유는 별거 없습니다. 그 경우 계파별 책임론이 튀어나오고 당내 갈등이 발화되기 때문이죠. 그래서 만만한 한명숙만 아웃시키고...한명숙 지못미.ㅠㅠ.

그렇지만 속을 뜯어 볼 수록 19대 총선 결과는 야권에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차근 차근 살펴볼까요?

자, 일각에선 아직도 투표율 타령하고 있습니다. 19대 총선 투표율 54.2%, 아주 묘한 수치입니다. 6.2 지방선거 투표율 54.4.프로, 그리고 일각에서 자주 비교되는 17대 총선 투표율은 60.6 %입니다.

바빠서 구체적인 자료는 생략합니다. 먼저 투표율의 경우 이번 총선에 처음으로 재외국민이 포함됐다는 점을 감안해야 합니다. 즉, 투표율이 불과 2.5프로에 불과했던 재외국민 200만표를 합쳐졌으므로 국내만 한정할 경우 통상의 선거보다 2프로 정도 마이너스로 나타납니다.

간단히 말해 이번 선거의 투표율은 과거의 선거율 56프로에 해당합니다. 야당이 승리했던 6.2. 지방선거보다 실제로 투표율이 더 높았으며 과반을 넘게 차지했던(한나라당이 쪽박찼던) 17대에 못미친다는 결론입니다.

그럼에도 한나라당이 과반을 차지했죠. 이 이야긴 둘 중 하나입니다. 1) 한나라당 아니 새누리당 지지자들만 똘똘 뭉쳤다. 2) 젊은 층에서도 새누리당 지지 성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제가 볼 때 1)은 별로 가능성이 없지만...그렇다 칩시다. 그 경우 '나꼼수 역할론'은 헛소리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제 생각에 양측 지지자 모두 결집했습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가 보여주는건 나꼼수 무해론이 아니라 양측 지지자 모두 결집했다 하나입니다.)

2)라고 결론내긴 아직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만에 하나... 일각에서 떠드는 수도권 20대 투표율 60프로가 사실이라면...이건 2)가 맞다는 결론을 내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도 수도권에선 이기지 않았냐....."고 반문하신다면 투표율이 더 낮았던 6.2 지방선거 결과와 비교해보시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전반적으로 한나라당, 아니 새누리당의 상승입니다. 당장 정당별 지지율부터 볼까요? 6.2.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은 41.38, 민주당은 40.99를 얻었습니다. 와... 이번엔 이겼다 싶으신가요? 거기에 국참당은 4.9프로를, 진보신당은 3.87, 민주노동당은 3.86을 얻었습니다. 반면 한나라당과 좀 친하다 싶은 자유선진당, 친박연합, 미래연합은 다 합쳐서 4.64를 얻었습니다.

이 둘을 합치면 보수는 46.02%, 반면 야권은 53.5프로입니다. 7프로가 넘는 차이입니다.

반면 이번 총선은에서 새누리당은 42.28, 민주통합당 38.16, 통합진보당 10.56, 자유선진당 2.11 입니다.
역시 합쳐주면 새누리당 계열 44.39, 야권 연합 48.72 입니다. 4프로 약간 넘습니다. 

결론적으로 서울 지역의 경우도 정당 지지율에서 새누리당은 3프로 정도 만회했습니다. 이 결과는 지역구 획득에서도 나타납니다. 지방 선거의 경우 서울 지역에서 새누리 : 민주당은 약 1:3의 비율이었지만 이번엔 30프로 넘는 정도로 따라 잡았지요? 자, 이런 결과에다 서울지역 20대 투표율이 60프로를 넘었다고 가정해보세요. 그러면 정말 모골이 송연해지는 겁니다. 지방선거보다 20대 투표율이 훨씬 올라갔는데 결과는 새누리당이 역전의 발판을 잡았다고 나오니까요. 정말로 20대 투표율 들먹이며 서울에서 박원순의 반값 등록금이 먹혔네, 어쩌네 하는 사람들의 발상을 이해할 수 없네요.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20대 60프로 투표율을 믿지 않기 때문에...쿨럭.)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하자면...이번 총선에서 야권이 뼈아픈건...

어떤 이슈도 제대로 부각시키지 못했다는 겁니다. 엠비 심판? 이건 약발 다했음이 드러났죠. 요즘을 봐도 그렇습니다. 최시중 터졌는데 박근헤가 미소짓는...뭔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게 대세라고 휩쓸려가는...참으로 아이러니한 상황입니다.

친노? 이번 총선에서 노무현이 부각됐나요? 전혀 아니었습니다. 즉, 진작에 드러나고 있었지만 노무현은 더이상 미래가치가 없습니다.

야권 연대? 해보니 시동건 저번 지방선거보다 약발 떨어졌죠? 이것도 아닙니다. 

과연 야권의 활로는 어디에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