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정치에서 유능과 무능을 가르는 기준이 뭔지 부터 정해야 하지 않을까요? 새누리당과 싸워서 이기는게 기준인지, 아니면 당내 투쟁에서 이기는게 기준인지에 대해 합의가 있어야 할듯 합니다.

제 생각에는 당내 투쟁에서 이기는거 보다는 새누리당을 상대로 이기는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사실 친노 진영(영남 개혁파)이 과거에는 민주당 바깥에서 민주당 지도부의 당권이나 조직력을 비토했었거든요. 유시민이 이쪽 방면에서는 발군의 실력을 보여준바가 있죠.

문제는 이런 비판으로 인해 막상 당권을 쥐고 난뒤의 운신의 폭이 좁아졌다는 겁니다. 정당의 조직도 나빠, 지구당도 나빠, 일사분란한 의사결정체제도 나빠... 기존 정당 조직에 딱지를 붙여가는 마이너스 방식으로 당내 헤게모니를 장악은 했는데,  그 다음 단계에 가면 막막해진다는 겁니다.
권력을 쥐고 있을때는 플러스적인 리더십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딱히 그럴만한 대안이나 역량이 없거든요. 그러니까 정당 외부의 여론이나 실체 없는 조직에 쉽게 휘둘리죠.

게다가 이런 문제도 있습니다. 정당 바깥에서 정당 내부의 조직과 헤게모니를 공박해 왔기 때문에, 자기들에게 권력이 쥐어지면 똑같은 논리로 공격의 대상이 될수 있습니다. 즉, 비상한 상황에서 집중된 리더십을 발휘하기 어려워 진다는 겁니다. 저는 그게 이번 선거에서 나타났다고 보고요. 민주당의 계파 갈등이 부각된건, 새누리당쪽은 계파 갈등이 없고 민주당쪽만 그게 있어서가 아니라, 민주당쪽의 계파갈등이 제대로 컨트롤 되지 못했기 때문이죠. 새누리당의 경우 "땡깡 부리는 비주류" vs "박근혜 주류"의 전선이 그어져서 욕은 대부분 비주류가 먹었지만, 민주당은 도데체 누가 주류인지, 비주류인지도 애매모호한 상황이 되면서 걍 민주당 전체가 계파갈등에 대한 똥물을 뒤집어 쓰는 형태가 되었죠. 지금도 보세요. 일단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조차 정리가 안되고 있죠.

그래서 제가 생각하는것은, 친노(영남 개혁파)는 정상적인 정당 정치를 운영하는데 있어서는 새누리당 그리고 구민주계에 비해 무능하다. 여기서 무능이란것은 무슨 정치적 정책적 아이큐가 떨어진다는 뜻이 아니라, 애초에 정당 정치를 부정하고 백안시 하는, 반정당 논리를 가진 결과 나타나는 정치적 무능이다. 이겁니다. 그래서 친노가 다시 민주당 헤게모니를 잡는 것은 어렵지 않을까 하는 느낌. 반정당 논리를 버리지 못한다면 민주당 헤게모니를 되찾기 힘들거나, 되찾더라도 또 실패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