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늘 듣는 이야기지만, 대가성은 없었답니다. ㅎㅎㅎ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5847

돈을 준 사람은 고향 후배인 브로커 이모씨라는데, 대가성이 없었다는군요.
최시중 말보단 곽노현의 대가성이 없었다는 말이 더 신빙성이 있게 들리는군요.
물론 아크로엔 돗진갯진이라거나 혹은 최시중의 말이 더 신빙성 있다고 여기는 분도 계시겠지만.

우짰든, 받은 돈은 2007년 대선에서 여론조사 비용 등으로 사용했답니다. 이거 불법정치자금 맞는 거죠?
돈의 액수도 수십억으로 말이 나오고 있는데, 어느 미친 건설사 대표가 대가성 없이 수십억을 준답디까?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5839
청와대 관계자의 말도 웃기긴 마찬가지군요.
여론조사 비용이라는 게 개인적으로 한 것인지 공식적으로 한 것인지도 알 수 없는 거다...
이건 뭐하자는 개그인지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주어가 없다가 더 설득력 있게 들립니다. ㅋㅋㅋ

하여간 재밌게 돌아갑니다.
박근혜는 '법대로'를 외치고 있는 중이시고.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5861
이런 일만 터지면 박근혜는 좋아라 합니다. 차별화, 혹은 선을 그으면서 오히려 지지도를 높이는 '빌미'로 써먹을 수 있으니.

올해는 이런 일 자주 볼 듯 합니다.
비리를 비리로 돌려 막던 놈에게 비리가 한 두 가지 나오겠습니까?
박근혜는 복이 터졌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