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후보나 비영남후보가 야권후보 되면 왜 영남친노들은 부산경남에서 비영남출신이 표 얻을 수있나?
하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영남후보론을 제기하쟎아요?

그러면 영남후보가 호남이나 중부권에서 표를 노무현이상으로 얻는 다는 계산은 당연하다는 식으로 할까요?

비영남후보가 영남에서 표를 못 얻으니, 영남후보로 가자는
지역패권주의 아닌가요?

그런 지역패권주의를 진보면 깰 생각을 해야지.
왜 강남좌파나, 진보언론들은 당연하다는 식으로 받아들이고 기사를 쓸까요?

노무현의 단 한번의 성공을 일반화 하는 건 아닌가요?
아무리 봐도 영남친노는 호남에서 노무현이 받은 표이상은 죽어도 못 받을 거란건 알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