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대선출마 결심을 굳혔다는 보도가 중앙일보에서 단독·최초 보도됐다. 안철수의 참모가 소스를 중앙일보에만 준 것이다. 중앙일보의 보도로 안철수의 정치적 배경이 무엇인지를 짐작할 수 있다. 재벌 대기업 삼성이다. 

삼성은 재벌 개혁의 의지를 다지고 있는 박근혜를 지지하는 것보다  기업의 자유를 강조하는 리버태리언적 스탠스에 근접한 안철수를 지지하는 것이 더 자기들의 이해관계에 부합한다고 본 듯하다. 

안철수의 대선출마 보도를 접하면서 가장 먼저 의구심이 든 부분은, 삼성은 재벌 대기업의 문제를 모두 가지고 있는데, 평소 재벌 대기업의 문제를 줄기차게 제기해 온 안철수의 신조는 도대체 어떻게 팔아먹었는지하는 것이다.

기사(안철수 “대선 출마 마음 굳혔다” )를 보면 안철수는 안랩과 안철수재단 만으로는 대선 준비에 부족함이 많기 때문에 안철수 포럼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여기서도 안철수의 말바꾸기가 보인다.

두달 전, 안철수 재단이 출범했을 때 안철수는 재능기부와 릴레이 펀딩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재단을 설립했을 뿐 정치적인 목적은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애초에 대선 캠프의 하나로 시작된 것을 두고서 말이다.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단순히 자신의 일시적 인기만으로 수행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 그 자신과 그를 지지하고 있는 정치적 결사의 廣明正大한 言約과 그 언약을 실천할 수 있는 능력이 뒷받침 돼야 한다. 여기엔 오랜 검증이 필요하다.

안철수는 늦었다. 대선 출마를 결심했다면 훨씬 전에, 최소한 몇 차례 자신의 정치적인 입장과 언약을 널리 밝히고 이에 대한 검증 및 통합과정을 가졌어야 했다. 이로써 언약은 유권자들에 대한 정치적 公約으로서 유효하게 된다.

안철수는 그의 신조와 묵시적 언약을 어기는 기회주의적 태도를 보였다. 한 때의 인기로 이러한 공약으로서의 언약과 검증의 절차를 생략하고 대통령에 도전하겠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모독하고 그 기본을 훼손하는 행위라 하지않을 수 없다.

안철수 재단외에 또 어떤 정치적 결사가 검증절차도 없이, 공약으로서의 언약에 대한 고민도 없이 급조되어 안철수의 기회주의에 동참할 것인지 가소롭고 한 편으로는 참담할 뿐이다. 야권 전체의 자업자득이다.

이명박 정권 4년 동안 아무런 대안 제시도 하지 않고 오로지 정권교체만 부르짖은 야권 전체의 자업자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