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글을 다 지우고 가려다가 내 글에 달린 댓글까지 사라진다는 문제를 오마담님이 지적해주셔서 생각을 좀 바꿨습니다.

수정 기능을 이용해 제 글 내용만 없애고 댓글들은 남겨두기로 하고 몇 개를 그런 식으로 처리했는데...

이것도 은근 귀찮은 일이네요. 무슨 정성으로 이렇게까지 하나 싶기도 하고...

원래 지우기로 했으면 다 지우고 가는 게 깔끔한 건데, 이거 하여간 닝구들의 공통적인 문제점은 저라고 예외일 수가 없죠.

닝구들의 문제점은 하여간 모질지 못하고 잔인하지 못하다는 것이에요.

반면 갱사앙도 친구들의 최대 장점은 닝구들의 문제점과 정확하게 대척점에 있죠.

운영진이 글 하나라도 지우면 아이피 영구차단 어쩌구 하는데,

같잖아서라도 다 지우고 가야겠지만 상징적으로 하나만 지우고 갑니다.

다시 오지는 않을 테니까 운영진은 쓰잘데기 없는 걱정일랑 붙들어매시고...

아이피 영구차단하시거나 말거나...^^

그동안 여기서 이런저런 글 나누었던 분들께는 감사하다는 인사 남깁니다.

이번에 제 글을 하나씩 살펴보면서 새삼 놀란 게 두 가지가 있는데...

첫째, 참 내가 쓰잘데기 없이 글을 많이도 썼구나... 하는 것과

둘째, 댓글 달아주신 분들 보면서 야 참 그래도 내가 많이 배웠구나... 감사하다는 것

두 가지입니다.

이제 사라집니다.

아크로에서 만난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