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나 김두관등 영남치노 인사를 개인적으로 싫어 하지는 않습니다.
내가 정치인도 아니고 큰 토지를 보유한 부자도 아니기에 그들을 인간적으로 미워 할 이유가 없지요.

제목은 영남친노를 비토하는 이유라고 썻지만.
그들의 정치중단을 주장하는 게 아닙니다.
다만 민주계와 결별의 길을 가는 게 서로에게 도움이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민주계와 영남친노는 절대로 상생 할 수가 없습니다.
상생의 싹은 노무현이 뿌렸습니다.

이회창이 대세론으로 승승 장구 할 시기에 이긴 노무현의 승리는 민주계에게도 영남친노에게도 커다란 가능성을 보여준 사건입니다.
하지만 노무현이 뿌린 상생의 모델은 아이러니하게도 노무현이 깨트렸다고 봅니다.
그렇다고 노무현을 미워 하지는 않습니다.
정치인이라면 당연히 할 일을 한 것 뿐이라고 이해합니다.

정치인이라면 자기세력이 정권을 잡기를 원하고 퇴임하는 대통령이라면 본인이 못 이룬 정책을 계승 할 그리고 자신의 퇴임후를 지켜줄 후계자가 있기를 누구나 다 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구조적인 반목이 싹은 그때부터 발생 합니다.

호남의 정치인들은 노무현의 성공을 보고 대선을 추구하는 자는 영남친노와의 통합을 간절히 원합니다.
하지만 대선을 추구하지 않는 정치인은 호남을 때리고 통합된 야당에서 호남색을 빼야만 1표라도 더 받는 영남친노와 대립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호남은 영남에게 잘 보이려 노력합니다.
대선에서 이기기 위해서 김대중 정권때도 영남에 교두보 확보를 위해서 막대한 정책적 배려를 합니다.(상대적으로 수도권 충청 강원보다도)
영남친노의 호남 때리기에도 어느정도 묵인하고 넘어갑니다.
영남을 때리지는 않습니다.
호남에서 영남을 때리지 않아도 표 얻는 데는 지장이 없습니다.

하지만 영남친노는 항상 호남을 때려야 합니다.
소수이기에 선전선동에 능해야 합니다.

시민단체,유명인,인터넷등 영남출신 진보자원을 최대한 동원해야 승산이 있습니다.

내가 김어준을 싫어하는 이유는 두가지 입니다.

이명박에대서 비판하거나 새누리에 대해서 싸우는 거 , 성과도 용기도 존경합니다.
무논리에 영남친노에 대한 편애, 호남 무시하기
진보지만 영남패권주의자이기에 싫어 합니다.

두번째는 한풀이 정치를 한다는 겁니다.
노무현의 복수를 위해서는 새누리를 이겨야 한다.
아무나 이겨서도 안되고 노무현을 배신하지 않고 복수해줄 확실한 영남친노가 이겨야 한다.

복수도 중요하지만 정치는 정책도 비전도 있어야 합니다.
이 점이 김어준이 싫은 점입니다.

영남출신이기에 비토하지 않습니다.
호남출신이 투표하지 않는 영남에서 호남비판하면서 표 얻는 영남친노라서 비토하는 겁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표가 나오지 않는다.
그렇다면 영남의 새누리를 무조건 지지하는 보수주의와 싸우고 비판 해야지.
왜 호남을 비판하면서 표를 얻는 건가요?

전 영남친노가 호남비판이 아닌, 능력이나 인물로 승부한다면 지지 할 수 있습니다.

돌이켜보면.
정치에서는 김영삼의 통일민주당은 김대중과 경쟁 관계였지만.
부울경에서 표를 얻기 위해서 호남을 비판하지는 않았습니다.

영남친노가 스스로 부울경에서 김영삼정도의 자립기반을 잡지 않는 한
영남친노와 민주계, 호남과의 싸움은 끝나지 않을 거라 봅니다.

대선을 목표로 하는 호남정치인들도 정신을 차려야 합니다.
구조적으로 보면.
영남에서 친노가 득표력이 높으면 호남에서는 민주당 지지세가 그 만큼 빠져 나갑니다.
영남에서 친노가 지지력이 약해지면 반대로 호남에서는 민주당 지지세가 그 만큼 올라갑니다.

절대로 노무현의 성공 신화는 1회성이고 노무현의 순수성이 하나의 세력으로 정치 욕구로 바뀐 지금은 절대로 다시는 이루어 질 수 없는 신화라는 걸 인식하고 영남친노와는 각자의 길을 가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영남친노에게 보여주었던 정치적 양보나 집권 후의 정치적 정책적 배려도 많이 차지하고 있는 영남이 아닌 충청권이나 강원권으로 전환 해야합니다.

영남이아닌 중부권과의 통합을 모색해야 합니다.
중부권 정치인은 자기 지역에서 표를 얻기 위해서는 내가 호남보다 더 잘났다라는 싸움을 많이 하지 호남이 나쁜 놈이니 표를 더 달라 하는 
영남 친노의 모습은 보이질 않을 겁니다.

중부권과의 경쟁은 상생의 경쟁을  할 여지가 많습니다.
하지만 영남친노와의 경쟁은 영남친노가 부울경에서 하나의 확실한 세력이 되지 않는 한 제로섬  게임입니다.

그리고 전 영남친노가 민주계와 각자의 길을 가서 성공하는거 기원합니다.
거대한 경상/도가 진보와 보수의 두 갈래로 갈라진다면.

한국정치에 발전이라고 봅니다.

그래서 정치세력의 3파전(보수1, 진보1, 중도1)이 영남 지역주의를 깰 최선의 방법이라고 봅니다.

결론은, 민주계와 영남친노의 결별을 원합니다.


p.s) 만약에 2002대선에서 노무현이 인간 노무현이 아닌 (지금처럼 영남친노가 존재하는 상황의 )영남친노의 수장, 노무현이었다면 민주당 후보경선에서 호남이 (그 당시 민주당 대세였던) 이인제를 버리고 지지했을까?를 생각해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