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탄에 빠진 백성의 아픔을 고민한 명장 이성계,

하늘의 부름을 받다

 

이성계를 논하는데 마이산을 빼놓을 수 없다. 전북 진안군 마령면 동촌리에 있는 마이산은 민족의 상징이자 조선의 성지로 불리는 곳이기도 하다.

하늘을 향해 높이 솟은 두 봉우리가 말의 귀와 닮았다고 해 붙여진 마이산이라는 명칭은 사실 태조의 후손 태종 때부터 불린 이름이다.

신라 시대에는 서다산(소도산: 천신께 제를 지내는 성지)으로, 고려 시대에는 용출산으로 불렸으며 이성계는 이곳을 속금산(깊은 산 속에 감(, 한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전 신()을 감(가미,)으로 썼음)님이 계신 산)으로 불렀다고 한다. 명칭에서부터 하늘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있는 곳임을 말해준다. 동쪽을 수마이산, 서쪽을 암마이산이라 부른다.

 

마이산이 조선의 역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이유는 태조 이성계가 하늘의 천신으로부터 금척과 천명을 받게 된 곳이기 때문이다. 때는 태조가 오목대에 올랐던 시점과 같다. 1380년 황산에 출몰한 왜구를 물리치고 개선하던 이성계는 이곳에 올라 산신께 제를 올렸다. 그 때 산신으로부터 금척(황금으로 된 자)과 이 자로 세상을 측량하라는 명을 받는 꿈을 꾸게 된다. 이 신화를 그림으로 표현한 몽금척 상상-도가 마이산 내에 있는 태극전에 모셔져 있다.

태극전에는 우리 민족의 뿌리라 할 수 있는 고조선을 이끈 단군과 새로운 조선의 왕 이성계가 공존하고 있었다. 이들을 덮은 지붕 위에는 삼태극이 그려져 있고 태극전 뒷면에는 조선시대부터 왕의 뒤를 든든히 지키고 있었던 일월오봉도가 그려져 있다.

 

삼태극에는 하늘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의미가 깃든 천지인 사상이 내포돼 있다. 일월오봉도 역시 하늘과 만물을 나타내는 그림 앞에 사람을 대표하는 왕이 앉으므로 천지인의 조화가 이뤄지는 삼태극의 원리와 닮아 있다. 그러고 보니 마이산의 모습이 하늘과 백성의 중간에서 천··인의 조화를 이뤄내는 중간자, 중계자의 역할을 하던 왕의 관모를 닮은 듯하다.

 

출처: 글마루 4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