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논리와 인식

 '논리(logic)' 라는 개념을 쉽게풀이하면,
 명제를 뒷받침하는 '근거' 와 그 명제간 어울림이라해도 무방합니다.

 따라서, 그 말/글이 '논리적(logical)' 이라는것은 그 말/글의 명제와 근거간 무리없는 어울림이라 해석해도 좋습니다.
 실제로, 그럴듯한 논리(plausible logic)는 있어도 그러한 논리(binding logic)는 없습니다.

 그러므로 나의 논리를 그러한 논리라고 믿는 맹신이나
                  타의 논리의 그럴듯함을 고려하지 않는 독선은 논리의 개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전무하기 때문입니다.

 논리가 제아무리 정교해봤자 더 그럴듯하냐 즉, 근거와 그 명제간 더 어울리냐의 문제이지
                                                     실제로, 그러하다의 문제는 아닙니다.



 한편 '인식(recognition)' 이라는 개념을 쉽게풀이하면,
 현상의 변화무쌍함을 일정한 논리로 표현함이 되겠습니다.

 이때 그 표현능력을 가리켜 소위, '지능(intellect)' 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지능이 높다는건 표현능력의 폭과 깊이의 양질이 높음이라 해석해도 좋습니다.

 인간의 지능이 높다고 하는건 변화무쌍한 현상을 마주하는 인간학문의 넓은 폭과 심도있는 깊이 때문입니다.



 2. 갈등의 본질에 대하여
 
 그런데 저 인식의 논리표현에 검열을 가하는 검열관이 있는데 이게바로 '의식(문화)' 입니다.
 '~주의, ~이즘' 하는것들이 의식(문화) 인데요 예들어,

 민주주의 의식은 독재논리표현에 검열을 가하고
 코뮤니즘 문화는 자본논리표현에 검열을 가합니다.

 자신의 의식(문화)을 불편케하는 그모든것은 검열대상입니다.



 여기서 어쩔수없을것이 상대방의 논리가 제아무리 논리적이고/그럴듯하고/정교하다해도
 그 논리표현에 불편함을 느낀다면 그것은 본질적으로, 그 논리표현중에 당신에게 검열대상인 것들의 실재함 때문입니다.

 그리고, 현실에서 벌어지는 갈등은 저 불편함을 있는그대로 내버려두지 못해서 그런겁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