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구성이 크게보면 민노당 출신과 국참당 출신이라고 볼수 있죠.

좀더 세밀하게 보면, 수도권 거점 세력과,부울경 노동자세력 그리고 친노세력 ,농민운동 세력.

이번 총선결과를 보니 지역구의 태반이 호남지역이나 호남출신이 많은 민주당 강세 지역이더군요.

부울경에선 전멸.

제 생각에는 시간의 차이지.

일단은 국참당으로 대변되는 세력이 성과를 이룬게 없고.

통진당의 지지 중심축이 호남쪽으로 기울었다고 보았을 때.

어느 친노인사보다 유시민에 대한 반감이 호남에서 강한 걸로 볼 때.

유시민으로 대표되는 친노 계열은 통진당에서 나온다고 봅니다.

사실 친노나 민노당이나 이념의 색깔이 같다면 같을 수 있지만 많이 다르다고 보거든요.
이게 선고 공학적 측면으로 통합된 측면이 강하니 당연히 분열되리라 봅니다.

그렇다면 나머지 문제가.

호남에 중심축으로 기운 통진당이 앞으로 민통당과 어떤 관계를 맺을까?

좀더 사이좋게 갈까?
지역기반이 같으니.

전 아니다고 봅니다.

친노를 뺀 통진당은 이념성향이 아주 강합니다.
그리고 민통당의 앞으로 방향을 좌에서 좀더 중도쪽으로 올 가능성이 크기에

친노가 민통당에 주도권을 잃고 통진당에서 치노가 분리 된다면.

앞으로의 통합은 민통당이 통진당에게 개인적 입당을 요구하리라 봅니다.

당대 당 연대나 통합은 민통당에서 응하지도, 제안하지도 않을 거라 봅니다.

그러면 응하는 통진당 사람도 있을 거고, 응하지 않는 사람도 있을 거라 봅니다.

이런 이유로 결론을 내자면.

통진당은 친노와 결별 
민통당에 자진 입당하는 인물들.
그리고 독자 생존을 추구하는 인물들

이런 과정으로 서서히 사멸할 거라 봅니다.

종내에는 3석내외가 한계인 초미니 정당으로 몰락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