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감정 자극하자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권력을 추구합니다.
영남친노가 권력추구하고 권력투쟁 하는거 나쁘게 안봅니다.

정치인 본연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영남친노는 구조적으로 민주당과 상생 할 수가 없습니다.

민주당 안에서 영남친노는 소수일수 밖에 없습니다.

그들이 살기위해서는 노무현때처럼 호남이 모든 걸 포기하고 밀어주어야 합니다.

하지만 호남도  정치인이기에 권력에 대한 욕구가 있습니다.

영남친노가 권력투쟁하듯 호남정치인도 하는거 자연스럽습니다.

그렇다면 영남친노는 영남에서 기반을 잡아야 합니다.

그러면 그 기반을 어디서 잡아야 할까요?
대구경북보다는 부울경이 가능성이 많습니다.

부울경에서 기반을 잡으려 한다면.
민주당에서 호남색을 빼야 1표라도 더 받습니다.
민주당에서 호남색을 빼려면 호남을 때리고 호남과 정치투쟁을 해야합니다.

구조적으로 악연입니다.
새누리 몰아내기 목표가 같지만 사는 방법이 서로 극과 극입니다.

친노와 민주당과의 싸움은 친노가 김영삼처럼 부울경에서 확실히 자리를 잡기전에는 끝나지 않습니다.
물론 자리를 잡은 후에도 권력투쟁을 하겟죠.
하지만 이는 내부의 싸움이 아닌 외부의 경쟁입니다.

친노에 호남인 분노하는게, 항상 친노가 먼저 호남 때리기를 합니다.
이해는 합니다 야권에서 그들이 소수이기에.
하지만 호남인 입장에선 지지해주고 욕먹는게.
새누리에게 욕먹는 것 보다 더 배신감이 강합니다.

전 절대로 친노와 민주당은 완전한 화합은 불가능 하다고 봅니다.

친노는 정책과 논리로 싸움 할수가 없습니다.
호남을 감정적으로 때리고 공격해야 부울경에서 한표라도 더 받습니다.

그래서 난 민주당 입장에서 친노와 결별해서 그들도 그들 길을 가고 
민주당은 충청과 수도권 인물로 새누리에 맞서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영남친노가 아닌 친노는 호남에 공격적인 면이 덜 합니다.
호남을 때려서 그들이 충청이나 수도권 혹은 강원권에서 1표라도 더 받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