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떠도는 글입니다. 어거지로 갖다 붙인 티가 안나게 하려고 꽤나 노력한 듯 하네요....




진화론 사망진단 


유전학과 고생물학으로 진화론의 허구를 파헤친다


진화론 사망진단-(1) DNA와 화석은 알고 있다
유전학과 고생물학으로 진화론의 허구를 파헤친다

김기환 장로(진화론실상연구회장)는 진화론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는 유전학과 고생물학으로 진화론의 논리적 오류와 허구성을 파헤치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진화론은 이미 관련학계에서 주류가 돼 버려 자신들에 대한 비판이나 새 학설을 용납하지 않고 있습니다. 마치 처음 진화론이 인정받지 못하던 시절 진화론이 겪었던 일들을 재현하는 듯 합니다. 김 장로는 권위있는 학자들의 최신 연구자료들을 바탕으로 진화론의 논리적 오류를 지적하고 진화론이 철 지난 구(舊)학설일 뿐임을 본 기고를 통해 ‘과학적으로’ 증명하고자 합니다.

 

 

Ⅰ. 서론

진화론자들은 생물이 과거에도 진화했고 지금도 진화하고 있으며, 진화의 역사는 살아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진화론에서 주장하는 내용을 면밀하게 검토해 보면 그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과거 유전학이 발전하기 전에는 생물의 겉모습만 보고 판단할 수밖에 없어 진화 이론은 매우 그럴듯해 보였다.

 

 

그러나 게놈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유전학은 획기적으로 발전했고, 진화의 양상을 유전정보, 즉 DNA 서열로 판단하는 시대가 됐다. 그래서 이 정보들로 사실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되었고, 겉모습으로 적당히 넘어갈 수 있던 내용도 유전학 자료들을 점검하면서 뒤집히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화석(化石)의 변심, 진화론의 거두 굴드조차 “신다윈주의는 종말”

 

 

이런 사정 때문에 진화론은 큰 위기에 처하게 됐다. 물론 이런 내용은 진화론자들 일부만 알고 있을 뿐, 표면화되지 않고 있다. 또 이런 내용이 진화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식으로 넘어가고 있다. 그러나 진화 자체에 대한 이런 근본적인 문제는 결코 숨겨질 수 없으며, 심각하게 부각되고 있는 실정이다.

 

 

화석은 과거의 진화 이력을 기록한 것이며, 진화의 결정적 증거로 제시돼 왔다. 그런데 20세기 말에 들어서면서 1억개 이상의 화석을 발굴하고 정밀 분석한 결과, 화석은 더 이상 진화의 증거가 되지 못하며 역으로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 수천만년 동안 진화가 일어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은 진화론 학자들마저도 진화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실토하게 했다. 더욱이 한 종의 화석이 모두 꼭 같은 <종의 정지>에 이르러서는 진화론자 굴드조차 신다윈주의의 죽음을 인정하고 말았다.

 

 

Ⅱ. 신다윈주의

다윈은 생물이 어버이와 다른 형질을 가지는 여러 자손이 생겨날 때 유리한 형질을 가진 개체가 경쟁에 유리해서 선택받게 되고, 이런 식으로 더 좋은 형질이 계속 첨가돼 결과적으로 진화가 일어난다는 진화 이론을 주장했다. 변화가 일어나는 현상과 유리한 개체가 선택을 받는다는 이 주장은 많은 사람의 인정을 받게 되었고 생물의 진화는 하나의 과학적 사실로 받아지게 되었다.

 

 

그러나 멘델의 유전법칙이 알려지면서 진화론은 벽을 만나게 됐다. 어버이의 형질은 함부로 변하지 않으며, 일정한 법칙을 갖고 자손에게 전달된다는 것이 실험으로 확인된 것이다. 이 원리에 의하면 다윈이 주장한 변화는 유전의 법칙과 맞지 않아서 인정받지 못하게 된다.

 

 

이 상황에서 드프리스는 유전되는 돌연변이체를 발견했고, 이 돌연변이체가 유리한 경우에는 선택을 받아 진화가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인정돼 진화의 돌파구가 열렸다. 여기서 바이스만은 유전되는 돌연변이에 의해 좋은 형질이 나타나면 자연 선택의 작용으로 진화가 일어난다는 신다윈주의(neo-darwinism)을 확립했다. 현재까지 이 신다윈주의는 진화론의 핵심적인 중심이론이다. 이 이론에 의해 원시 세균에서부터 유인원을 거쳐 사람에 이르는 대(大)진화가 설명되고 있다.


 

 

진화론 사망진단-(2) 돌연변이에 의한 진화는 없다
유전정보의 생성과 새로운 형질발생

 

 

Ⅲ. 유전정보의 생성과 새로운 형질발생

DNA가 발견되고, 게놈에 엄청난 정보가 저장돼 있으며, 생명체는 이 정보에 의해 생명을 만들어 간다는 유전학 내용이 알려지게 됐다. 그리고 이 정보는 DNA 부호 복제로 자손에게 전달된다. 정보 단위는 한 개의 아미노산을 나타내는 코돈(가장 작은 정보단위), 작은 정보의 segment인 엑손, 유전자 등이 있다. 그리고 DNA에 기록된 정보는 돌연변이에 의해서만 바뀔 수 있다. 새로운 기관이나 대사 기능이 생기자면 이런 새 형질을 만들어내는 정보가 돌연변이에 의해 새로 추가돼야 한다.

돌연변이로는 점 돌연변이, 삽입, 결실, 중복 등이 있다. 새 정보가 생기는 기전으로 여러 학자들이 제시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유전자 중복에 의해 한 개의 유전자가 두 개가 되면, 한 개는 본래 기능을 수행하고 다른 한 개의 여유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일어나 새 기능을 갖는 유전자가 만들어진다는 설이다. 작은 단위의 엑손이 삽입돼 새 기능이 생긴다고 제시하기도 했다.

 

 

여유 유전자에 의해 새 유전자가 생긴다고?

 

 

그 중 여유 유전자에 의해서 새 유전자가 생긴다는 설은 실제 유전자에 관한 비교연구 결과 새 기능을 가지는 유전자가 만들어진 사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엑손 삽입도 기존 유전자의 기능을 변화시킬 수는 있으나, 새 정보를 가지는 새 유전자가 될 수 없다. 생물 진화에 필수적인 새 형질을 만들어내는 새 정보의 발생기전은 사실상 벽에 부딪힌 상황이며, 이를 돌파할만한 새 제안은 마땅히 없었다.

 

 

게놈에 있는 부호가 아무렇게나 배열되면 정보를 나타내지 못하며, 정확한 자리에 정확한 부호가 위치해야 정보가 된다. 마치 영어 알파벳 글자를 아무렇게 나열하면 문장이 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가장 심각한 것은 돌연변이는 점 돌연변이건 삽입이나 중복이건 아무렇게나 일어나기 때문에 정연한 상호관계를 가진 정확한 위치에서 정확한 부호로 돌연변이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유전학에서는 이 새 유전정보의 자연발생 문제에 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DNA 부호 한 개가 돌연변이로 바뀌어 형질의 변화가 일어나는 현상이 관측됐다. 이런 현상을 보고 진화론에서는 진화가 일어나는 현장이 관측됐다고 대대적인 홍보를 한다. DNA 부호 한 개가 달라져 유당소화능력이 생긴 것이 확인됐지만, 이런 작은 변이는 진화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 우선 한 개의 돌연변이는 효과가 작아 진화의 엄청난 스케일에 비하면 전혀 보탬이 되지 못한다. 화석 기록에 나타날 정도의 변화가 되지 못한다.

 

 

작은 변이가 축적되면 진화가 일어난다는 주장, 설득력 잃어

더구나 많은 학자들이 이런 작은 변이가 축적되면 큰 진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작은 변이의 축적에 관해 설득력 있는 이론은 아직 없다. 축적현상이 관측된 일도 없다. 반대로 아무 자리에나 무질서하게 일어나는 돌연변이가 엄격한 위치에서 서로 관련을 갖고 작용하는 부호의 set를 만드는 것이 수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이론이 제시되고 있다.

 

 

드디어 문제가 발생했다. 인간의 손과 발의 정교한 모습을 만들어내는 유전정보의 체계가 발견된 것이다. 이 체계는 인간 게놈의 특정 부분에서 13개의 부호가 달라지면서 일어난 것이 실험으로 확인되었다. 모든 포유류, 예를 들면 개나 쥐, 원숭이들이 모두 똑같이 전혀 변화없는 부호 13개가 인간에게서만 갑자기 달랐다. 이렇게 인간 게놈에서 갑자기 돌연변이가 일어나 13개 자리에 부호가 바뀌는 것은 돌연변이 발생 성질로는 있을 수 없다. 실험을 한 진화론 학자들도 수학적 검정(surprisal test 및 bi-nominal test)을 했으며, 이 현상이 돌연변이에 의해 우연히 저절로 일어난 일이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새 유전정보가 돌연변이에 의해 일어날 수 없다는 이론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따라서 인간이 갖는 손발의 특이 성질을 만들어내는 유전정보는 돌연변이에 의해 일어난 것이 아니라, 지적 개입이 없으면 생길 수 없다는 것이 확실해졌다. 인간이 침팬지와 공통 조상으로부터 진화했다는 진화론자들의 주장의 허구성이 드러난 것이다.

 

진화론 사망진단-(3) 돌연변이가 진화에 성공할 확률
돌연변이에 따르면 설계됐다고 밖에 볼 수 없어

Ⅲ. 유전정보의 생성과 새로운 형질발생(2)


위 그림을 보면 침팬지, 원숭이, 쥐, 개, 닭에서는 13개 자리가 모두 같은데 인간만 13개 자리가 다르다. 다른 동물에서도 진화론적으로 본 긴 기간 동안 이 13개 자리에 돌연변이가 여러 번 반복해서 일어났다고 봐야 한다. 그러나 이 13개 자리 어디서든 돌연변이가 일어난 개체는 사라지고 말았다(negative selection을 받은 것이다). 다른 동물에서 이 자리의 돌연변이는 죽음을 의미한다.

 

 

그런데 인간의 경우 이 13개 자리에 돌연변이가 일어나 다른 동물과 다른 뛰어난 형질을 갖게 되고, 자연선택(positive selection)을 받아 번영을 구가하고 있는 것이다. 같은 자리가 침팬지에서는 죽음의 자리가 되고 인간에게는 번영의 자리가 된다는 말이다. 인간-침팬지 공통 조상으로부터 인간과 침팬지가 분지된 이후 지금까지 이 지역에 돌연변이가 일어날 기간은 동일한데, 인간은 13개나 생겼지만 침팬지는 한 곳에서도 일어나지 않았다. 인간이 갖고 있는 이 13개 자리의 특이서열은 돌연변이에 의한 것이 아님이 너무나 명백해졌다.

 

 

침팬지와 인간 게놈 간의 차이는 약 1.5%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인간과 침팬지는 약 67개 부호마다 하나씩 다를 수 있으므로 81개 중 한 개 정도 다른 것이 정상적이다. 그러나 13개나 다르다면, 이것은 우연히 생긴 것이 아니라고 봐야 한다.

이와 비슷한 사건이 금년 들어 다시 일어났다. 인간의 뇌 발생과 관계가 있는 특이서열이 확인된 것이다(Scientific American, May 2009). 여기도 118개 자리에서 18개의 부호가 인간만 다르다. 이 서열특이는 인간의 뇌 크기, 뇌 피질의 주름에 관여하는 정보를 갖고 있다. 닭이나 침팬지는 이 18개의 특이서열을 갖고 있지 않다. 이 역시 점 돌연변이의 발생 기전으로는 일어날 수 없는 사건이다. positive selection, negative selection의 진화이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일이다.

 

 

닭이나 침팬지는 이 18개 자리 중 어느 자리에 돌연변이가 일어나면 살아남지 못해, 지금은 어느 닭이나 침팬지도 이 부분에는 SNP(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가 한 개도 없다. 실로 죽음의 자리다. 그런 자리에 유독 인간만 유리한 형질로 나타나 선택이 된다. 이것은 절대적으로 모순이다. 이것은 설계의 결정적 증거다.

 

 

인간 게놈은 약 30억개의 부호로 구성돼 있다. 따라서 30억개의 자리가 있다. 한 번 돌연변이가 일어날 경우 어느 특정 자리에 돌연변이가 일어날 확률은 1/30억이다. 이런 특정한 자리 18개에 모두 돌연변이가 일어나는 것은 ‘조건부 확률의 곱셈’에 해당된다. 따라서 이 사건이 일어날 확률은 1/30억×18이 된다. 이것은 30억×18회의 돌연변이가 인간 게놈에 일어날 때 평균 한 번 정도 이런 사건이 일어난다는 뜻이 된다. 다른 자료에 의하면 인간은 한 세대당 약 30번의 돌연변이가 일어나며, 한 세대를 30년으로 보면 한 직계에서 일어나는 평균 돌연변이 수는 1개/1년 정도가 된다. 이를 대입해 18개의 돌연변이가 일어나는 데 걸리는 시간을 계산하면 3.9x10170년이 된다. 이런 일은 결코 지구 역사에 일어날 수 없다.

 

 

새 형질을 만드는 새 정보가 끊임없이 생겨나야 진화가 일어날 수 있는데, 유전정보는 만들어지지 않고 있으며, 새 정보를 만드는 진화의 심장은 멎어있는 것이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