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강원 패배는 친노인사가 공천을 못받아서 그렇다네요.
참 어이 상실입니다.

반성이 아니라 더 강하게 친노로 채우려고 하네요.

하지만 고민의 흔적은 있네요.

문재인 or 김두관 or 안철수를 고민하네요.(대선후보로)

확실히 친노라는 표현이 맞지 않습니다.

부울경 치노가 맞는 표현 같습니다.

친노 안에도.

행정 경험있는 친노는 안희정도 있지 않나요?

개인적으론 전 안희정을 지지합니다.

손학규가 이제 강력하게 뜨나요?

어찌보면 이번 선거 최대 수혜자는 박근혜, 손학규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