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선거 결과로 노무현이나 문재인 떠드는 애들도 힘이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그토록 밀던 한명숙은 이제 완전 팽당하는 분위기고, 문재인은 듣보잡한테 10% 미만 차이의 신승이죠. 금번 총선 예측에 가장 정확했던 것은 고성국이었고, 그 다음으로 정확했던 것이 닝구였죠. 닝구가 정확히 본 겁니다.

이번 선거 결과로 단순히 반mb 열풍만으로는 뭔가가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사람들이 많아질 겁니다. 반mb 진영에 뭔가 부족하고 답답하다는 느낌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질 겁니다. 친노 때문이죠. 자기들끼리 헤게모니 싸움 하기 위한 도구로 반mb를 하는 애들이니까요.

이걸 지적해야 합니다. 한 줌 정도 되는 애들은 여전히 "문재인이니까 저정도 나온 거다!"라고 우길테지만 어느정도 생각 있는 사람이라면 아니란 거 알 겁니다. 그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에 대해 이전부터 닝구들이 말하던 정답을 말해야죠.

제가 2년 전에 닝구가 뭔지 알게 되고, 극성 닝구가 된 건 고작 1년도 되지 않는데, 지금은 극성 닝구가 되었습니다. 아마 이대로 친노가 설치면 닝구가 더 많아질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