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도 보수 수요가 상당합니다. 민주당 몰표-샹도친노의 정치공작-섞어민주당 장악-다시 극좌파와 사실상 연정순으로 돌아가는데 이것은 차후 호남 보수 수요를 자극할 것이라고 봅니다.

 

특히 정치공작으로 호남을 마타도어하고 속 알맹이만 가로챌려는 수작을 대놓고 천연덕스럽게 아무런 죄의식없이 하고 있는 것을 볼때 아마 친노와 그 친노뒤에서 밑이나 닦아주는 신세로 전락한 호남 민주당 정치인들도 아마 같이 정치에서 외면당해 매장수준으로 들어가리라고 봅니다.

 

물론 프레임 자체가 두개로 나뉘고 위기의식을 조장해 안 찍으면 큰 일 날것처럼 만들었는데 이 구도는 예전 유 사꾸라의 경기도지사, 김해을, 그리고 관악을로 연결되는 정치공작의 단면을 보는 것이고 이 과정에서 경샹도 지역의 우리가 남이가 노빠, 인간쓰레기 수준의 유빠들까지 합세해 이전전심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는 정권 심판론이나 위기의식 조장, 선동에 현재는 널리 알려지지 않고 있는데 닝구들의 노력에 의해 점차 알려질 것이라고 봅니다.

 

 

특히 TK식의 호남 보수 수요가 썅도 친노의 양아치짓으로 계속 자극당할 경우 호남이 과거의 기억에서  벗어나 몰표로 비난받은 대의를 먼저 두고 투표하는 행태에서 TK 투표 행태와 비슷하게 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것은 과거 열우당 전패의 주된 이유가 이러한 이유 때문에 수도권 호남표의 이탈에서 왔다는 것 거기에 바로 키가 있습니다.

 

그 동안 호남의 물질적 이익 보다는 대의를 먼저 생각한 투표행태가 썅도친노의 정치적 계산과 선동에 의해 호남몰표로 가장 천대받고 심지어 자신들에게 오고 싶어하는 표조차 모욕과 더불어 스토커 표 취급을 하기에 이르렀는데 이러한 관념이 수도권에서 호남으로 확산된다면 일단 정치지형은 완전히 변한다고 봐야 합니다

 

어리석은 친노로 인해 한국의 정치지형은 급변할 것이고 이것은 어떠한 효과를 가져올지는 모르겠지만 소위 영남친노와 그리고 진보 세력에게는 자업자득 괴멸적 타격을 받을 것이 분명합니다. 그동안 뭍혀 있었던 호남의 보수수요는 상당하고 그 판도라를 범친노의 호남 모욕주기, 천대, 멸시로 열리게 되는 시점이 왔다고 봅니다

 

자칭 진보라는 것들이 호남을 정치공학의 대상으로 취급, 친노와 거래를 통해 호남민과 호남표를 필요할 때 씹고 버리는 껌 정도로 취급한다는게 드러나고 있는 이 상태에서 이러한 사실이 주변에 전파된다면(사실 순식간에 전파됨)  진보는 완전한 암흑기에 들어간다고 봅니다.

 

이에 대한 반사 이익은 바로 상대적으로 덜 미운 박근혜의 TK새누리당에 넘어가게 되어 있는데 결과적으로 호남이 대연정 비슷한 것을 PK세력이 아닌 TK세력과 결국 할 수 있게 되는 시나리오가 도출되는데 이 정도되면 정치는 생물이다라는 표현이 딱 말는 말이 될 겁니다.

 

말이 안되는 것 같지만 이러한 토대가 영남 친노와 그 밑을 닦아주는 호남 민주당 정치인에 의해 점점 닦여져 나가고 있다고 봅니다. 이번 광주 서구에서 이정현이 당선되고 이러한 구도가 지속될 경우 민주당의 호남 독점은 완전히 깨지는 수순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되면 친노가 PK에 뿌리를 내리게 될 수 있을까...회의적이라고 봅니다. 사람을 한 두번 속일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잘 안 넘어가죠.

 

현재의 호남의(썅도사기꾼새끼들이 내뱉은건데)의 닝구화가 진행된다면 그 이후의 정치지형은 엄청 재밌게 될 겁니다.  임진왜란때로 예를 들면 마치 왜옷을 빌려입고 왜구와 같이 노략질이 횡횡해도 피해 방지하는 차원에서 그냥 소극적 차원에서 동참 또는 동참까지는 않더라도 피해 없으면 수수방관하는 지경에 이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현재의 상황이 바로 그 상황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