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어느당이 먼저 주장한 것인가요
그리고 왜 합의가 된것이지요

사실 세금도 안내고 이곳 사정도 그리고 투표 결과에 영향도 별로 안받는 사람들에게 선거권을 줘서 어쩌자는 건지

원칙적으로 기본권문제라면 최소한 세금을 납부하는 사람에게 주어야 하는건 아닌지요
병역의무도 안해 납세의무 (직,간접세)도 안해 이런 사람들에게 투표권을 준다는게 비상식적인데요
일시적으로 해외 체류중인 사람에게는 대사관에서 부재자 투표하면 될 것이고




선관위가 올해 총선과 대선의 재외국민 투표 관리에 쓰는 예산은 2011년 약 80억원, 2012년 519억2000만원이다. 선관위는 "지난해 예산은 재외선거를 위한 인프라를 마련하고, 유권자 등록 신고를 받는 데 대부분 쓰였다"고 설명했다. 컴퓨터와 스캐너 등 업무용 기기를 들여오고, 유권자 등록 신고를 담당하는 일용직 인건비에 나간 돈이 많았다고 부연했다.

올해 재외선거 관리 예산으로 잡은 519억2000만원 중 총선용으로 배분한 건 213억원이다. 대선 관리에는 212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12억원 규모의 운영지원비나 40억원 남짓의 홍보 비용, 7억원 안팎의 선거법 위반 단속 비용 등은 별도로 집행한다.

선관위는 이렇게 투표를 위한 일련의 비용을 '선거관리비용'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여기엔 인력운용에 쓰이는 예산이 빠져있다. 재외선거관들은 월급 외에 재외 근무 수당을 받으면서 가족과 함께 현지에 머물 주택임차비도 지원받는다. 선관위는 여기 쓰일 돈을 '인력운용비용'으로 분류해 지난해 52억원, 올해 53억원을 별도로 지원했다. 2년간 지원하는 예산은 105억원. 55명의 재외선거관이 1인당 약 2억원씩의 비용을 지원받는 셈이다.

이렇게 재외선거관과 가족들의 현지 체류에 쓰는 비용을 더하면, 유권자 1인당 60만원꼴로 계산된 재외국민 투표 비용은 훨씬 더 늘어난다. 이처럼 막대한 예산이 쓰였지만, 이번 재외국민 투표에서 전체 재외유권자 223만명(선관위 추정치) 기준 투표율은 2.5%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