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보고 할망구, 사이코패스라고 부르면서 인신공격하거나 대가리를 뽀개봐야 안다는 식의 막말 퍼레이드를 하는 건 자충수다. 김용민이 8년전 방송을 하면서 설마 자신이 출마할 거라고 상상이나 했겠나? 하지만 세상일은 모르는 거다. 
여기서 익명으로 숨어서 책임 질일 없을 거라 생각하고 마음 놓고 막말하다가 어찌 될지 누가 아나? 갑자기 서버가 털리고, IP가 드러나고 실명이 드러나면서 공직 불가의 상황이 나올지. 그럴 가능성은 지극히 낮지만, 그렇다고 막말 마구 하는 거, 결코 좋은 거 아니다. 

실제 한명숙 비판하려면 이런 걸 비판해야 한다.


솔직히 이런 발언을 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LH를 진주에 뺐겼다, 다시 가져오겠다? 이거 가능한 건가? FTA철폐보다 더 현실성 없어 보이고, 게다가 경남에서 표 떨어지는 소리가 우수수 들린다.
무슨 생각을 해야 저런 발언이 튀어 나올 수 있을까? 다른 거 다 떠나서 한명숙이라는 정치인이 실제로 정치능력이나 리더쉽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민통당의 약점은 이번 선거 후부터 본격적으로 드러날 거다.
그때부터 본격적인 비판시즌.
여러 이익이 모인 깨시들의 본격적인 이합집산 및 비판도 선거후에 시작될 거다. 민통당의 본격적인 정치력의 한계, 문재인의 한계가 대중앞에 드러나는 시기도 선거 후 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