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보니까 그렇다.
내가 듣기론 그렇더라.
내 판단에 의하면 그렇다.

근거라고는 고작 자신의 경험과 판단 뿐이면서 아주 당당한 사람들이 있죠.

그러면서 남에게 훈장질하고 타박은 잘합니다.

요즘엔 학교 선생님들도 학생들에게 자기가 보기엔 그렇다 라고 못한다고 하던데 참 희한한 일이죠.

거기에 대한 반박을 하면 바로 무식한 사람이네, 감정만 남았네, 편견에 빠져 제대로 보지 못하네, 등 하고 싶은 훈계는 다 하는데, 역시나 근거는 자신의 경험과 판단 뿐이죠.

잘난 사람 많이 알아서 정보가 많고, 똑똑해서 그걸 잘 판단할 수 있으면 그걸 잘 풀어서 설명하면 될텐데, 출처도 알 수 없는 '봄', '들음'과 함께 자신의 판단력만을 신뢰하라면서 그렇지 못하면 감정에 치우친 편견에 빠진 사람 취급하고 있으니 대단한 훈장 나신 거죠.


노무현의 인사가 지역차별을 하지 않았다 라고 주장하고 싶으면 지역차별하지 않은 자료를 제시하면 됩니다.

지역차별했다고 수치 들이대도, 너보다 잘난 사람에게 내가 들어보니 아니라더라, 그러니 너는 감정에 치우쳐 노무현을 비판하고 있다 라고 해버리면 무슨 이야기가 되겠습니까?


제가 좋아하는 한미FTA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죠.

몇 번 밝혔듯 저는 한미FTA 잘 몰라서 약간 반대하는 입장이지만 유보적이긴 한데, 한미FTA를 결사 반대하는 입장이라면 오히려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게 비합리적인 것만 아니라고는 생각합니다.

이 역시 몇 번 이야기했지만 새누리당이 한미FTA 추진하면 반대 진영에서 반대라도 하지만, 노무현이 추진했을 때는 반대진영인 한나라당도 찬성하니 일사천리에 반발은 그냥 힘으로 짖누르며 추진할 수 있었거든요.

그러니 전술적인 면에서 한미FTA를 반대하기 위해 한미FTA를 적극 추진하는 새누리당을 지지할 수 있는 모순적인 상황도 발생할 수 있는 겁니다.

감정적인가요? 전혀 아닌 것같은대요.


믿을 건 숫자 밖에 없다 라는 말도 있죠.

사실 그 숫자라는 것도 통계의 장난질로 인해 못 믿는 게 현실이죠. 
그런데 그런 숫자도 아니고, 내 주변, 내가 아는 사람들의 이야기, 거기에 더해 똑똑한 나의 판단력이 근거라면 자신의 신념으로 삼고, 자신의 판단 기준이 될런지는 모르겠지만 남에게 강요하기엔 너무 조악한 것입니다.

내 판단이 맞다.
내가 보니 그렇지 않더라.

요것까지는 트집잡을 생각이 없습니다.

하지만 내 판단과 다르니 니네는 감정적이고, 편견에 빠져있고, 현실을 볼 줄 모르는 무식한 놈이다. 라며 훈장질하는 것은 순도 100%의 시건방일 뿐입니다.


문제는 항상 무식해서 배우려는 사람 주변에서 터지는 게 아니라 똑똑해서 다 잘 안다는 사람 주변에서 일어나더군요.


조금만 더 무식해집시다.